힘들어.....

기쁘고 즐겁고 겁네 설레는 마음으로 새집으로 이사를 왔지 나름 초기 입주자였기에 나 이사올때만 해도 양 옆집이 다 비어 있었으니까 그렇게 한달 두달 ..세달이 지나면서 우리 오피스텔은 공실 없이 다 채워졌다 우리 몽할배가 적응못해 울고 불고 문 긁어 대던 그때 ... 옆집에 너무 죄송스러워 케익 사들고 죄송해요 조금만 이해해주레요 부탁을 했었고... 엘베에서 또다른 옆집도 애견인임을 알게 되면서. 새로 이사와서 애들이 적응 잘 못하죠? 이런저런 얘기도 나눴었는데..... 입주민 카페에선 같이 개 키우면서 개짖는 소리 땜에 짜증난다는 글을 올리지 않나....(하... 님 개 소리만 났다하면 짖어요 낮에 안계셔서 모르나본데.... 그래도 적어도 같이 개키우는 사람들끼린 물고뜯고 하지 말자구요 ㅠㅠ) 그러던 와중 윗집에 세입자가 들어왔나보다.... 어느날 난 자다가 장말 기겁을 하며 잠을 깼다 쿵쿵쿵쿵쿵 아 머지..... 지금 이거.... 내가 잘못들은건가.... 그 후로 매일같이 새벽 두시가 넘으면 .... 내가 와뜨아~~~~ 하는 기세로 현관문을 쾅 닫고( 손잡이를 잡고 끝까지 닫으면 절대 소음이 안나는데 그냥 냅두면 바람에 밀려 쾅 하고 닫힘) 그러고는 한시간 넘도록 존재감을 쿵쿵거리며 뽐내신다 처음에 난 그런 생각이 들었다 아무래도 우리 윗집에 백키로가 넘는 거구가 사나부다..... 그날 이후로 나는 층간 소음에 점점 피가 말라감을 느끼고 있었다 종종 예전 뉴스에서 층간소음으로 막 살인사건 나고 했던 기억들도 새록새록 떠오르며.... 그땐 아니머 저런걸로 사람을 죽이고 난리랴... 했었으나 이젠 그 심정 백번 천번 이해된다 그러더니 이젠 옆집 아자씨도 날 힘들게 한다 ㅠㅠ 얼마전 부터 밤만 되면.... 마치 절구에 마늘같은걸 빻는것과 같은 탕탕탕탕탕 소리가 난다 처음 한번은... 그래 다진 마늘이 필요한가보다.... 하며 이해했다 그러나 그 후로 이틀에 한번정도로 꼭 새벽 한시에서 세시사이에 비슷한 소음을 만들어낸다 안그래도 불면증 때문에 밤에 질 못자는데.... 이 소음이 한번 귀에 꽃히면 그날은 잠포기... ㅠㅠ 문에 쪽지라도 남겨볼까 했으나 요즘 하도 세상이 무섭다보니 나 혼자 사는데 보복이라도 하면 어쩌나 싶어 벙어리 냉가슴 하며 삭히고 있다 시끄러우면 이어폰 꼽고 음악 크게들으면서 그러던중 소유주 단톡방에서도 층간 소음과 세대간 소음에 대한 이야기들이 들리는걸 알게 되면서... 아 나만 그런건 아닌가보네 하는 동시에 또 반대로 드는 생각은.... 혹시 나때문에 우리 아랫집 힘들진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다행히 내 아랫집도 소유자가 실거주라는걸 단톡에서 알게되었고 조심스레 개인톡으로 물어보았다


이 전 까진... 혹시 울 몽할배 뛰는 소리도 다 들리려나.... 나 걸어다니는 소리도 다 들리려나 여간 신경쓰이는게 아니었다 그러면서 밤엔 더 신경써서 조심히 걷긴 했다 그러던 와중에 직접 물어보고 답을 들으니 안심이 되면서 동시에.... 그럼 내 윗층은 진짜 매너가 없는거네 아니 그래 매너 없는건 둘째고 본인 소리가 얼마나 크게 들리는지를 모르는 거 일수도 있겠구나 싶어졌다 좀더 용기를 장착하고 풀 장착이 되면 쪽지라도 소심하게 남겨봐야겠다 암튼 충간소음과 세대간 소음은 살인충동을 충분히 유발할 수 있는 요인임을 요즘 몸소 체험중이다... 아 이런체험은 안하고 싶다

여행 하고 사진찍고 글쓰며 먹고 몽이 모시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