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터가 중요한 이유2

1에서 대충 여기서 끊어야겠다하고 몇 개 쓴 뒤 안 올렸었는데, 이왕 나머지도 써보자 싶어 올립니다 편하게 음슴체로 갈게요



내가 초등학교 5~6 학년 때 이사를 갔었음 아버지 직업 이유로 뭐 몇 년에 한 번씩 가는 이사니까 그 때도 묵묵히 이사를 따라갔었지만. 1을 보고오면 아시겠지만 이사를 간 그 집은 이상하게 서늘한 느낌이 있었음.

내 밑으로 여동생1 남동생1 이 있음. 내 글 1을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나랑 여동생은 그 집에 살면서 환청 수준에서 멈춰있었음. 남동생은 달랐지만.

남동생은 환각을 보기 시작했음. 생각해보면, 우리 셋의 이상한 경험이 비슷한 시기였던걸로 기억함

어느 날 밤에 머리에 물기가 덜 마른 남동생이 나에게 뛰어와서는

"누나, 왜 춤췄는데? 말도 없고 무서웠잖아."

이런 어투로 화를 내는 거임. 나는 그 때 화장실에 간 적이 없을 뿐더러 방에 있었음. 뭔소리인지 이야기를 들어 봄.


남동생은 겁도 많았고 나이도 어렸었고해서.. 안방과 연결되어있는 화장실 문을 조금 열고 샤워를 했다고 함 그러면 안방 화장대 거울도 같이 보이는 구조였음. 씻다보니 막 수증기도 피어오르고 주위가 희부옇게 변하고. 그렇게 씻다가 희부연 거울 사이로, 갑자기 내가 산 지 얼마 안 된 패딩야상을 입고 거울을 통해 남동생을 뚫어져라, 뻔히 쳐다봤다는 거임. 남동생은 멈칫하며 아 뭐야, 패딩 자랑하려고 온 건가 싶어 날 슬쩍 쳐다봤었지만 나로 보이는 것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음

남동생 말로는 내가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 듯 다리가 훤히 보인 채로 패딩야상만 걸친 느낌이라고했는데, 그 굿하는데가면 춤 추는 거 같이 막 돌아댕기는 거 앎? 약간 과격하면서 정신줄 놓은 듯이..

내가 언뜻 비치는 거울 사이로 팔을 허우적대며, 펄쩍펄쩍 뛰며 춤을 추고 있었댔음.

신 난 듯, 아랑곳하지않고.

그 때 내가 산지 얼마 안 된 그 패딩야상은 내 옷장 옷걸이에 고스란히 걸려있었고, 이야기를 들은 나는 당분간 난 그 패딩야상을 입지 못 했음.


난 집터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느낌. 그렇게 이사를 다녔는데, 기이한 일들의 시작과 끝은 오직 이 집 뿐이었으니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