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콕콕] “더 벗으면 좋으련만” 욕설·성희롱 난무한 전국체전

종목과 장소를 가리지 않고 쏟아지는 폭언과 욕설에 듣다 못한 관중석 한쪽에서는 “저게 감독이냐, 욕하지 마라, 도대체 뭘 배우겠냐”라는 질타의 발언도 나왔던 것으로 전해지는데요. 이해 당사자들, 지금은 그 상황을 부끄러워하고 있을까요?


기획 : 박정아 기자 / 그래픽 : 홍연택 기자


<ⓒ 믿음을 주는 경제신문 뉴스웨이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드뉴스 스페셜리스트, 뉴스웨이 / 제보 및 문의 : ewaynews@naver.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