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드래곤볼 작가와 담당자 썰

토리야마 아키라와 그의 초대 담당자 토리시마 카즈히코

이 둘의 악연은 상당히 긴데

디자인 회사 때려치고 생활에 쪼달리던 토리야마가 혹시나 하는 마음에 소년점프에 만화를 투고함.

그 만화를 눈여겨 본 토리시마가 토리야마를 불러서 더 그려와보라고 시킴.


그 말을 듣고 토리야마는 만화를 더 그려가지고 옴. 원고를 본 토리시마는 잘 그렸다고 칭찬을 한 다음에...


토리야마의 눈 앞에서 원고를 갈아버림.



이에 빡친 토리야마는 반드시 후회하게 해주겠다며 2년 간의 수행을 거듭하여...


닥터 슬럼프를 연재하게 됨.

(그리고 여기서부터 전설이 시작되지)


이후 악연의 극치인 토리시마를 담당자로 두고 닥터 슬럼프를 연재하게 된 토리야마는 소재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새로운 악역 캐릭터를 만듬.

근데 토리시마가 임팩트가 없으니 작가에게 작가 기준으로 가장 악당같이 생긴 사람을 모티브로 새로 만들라고 시킴.


그러자 토리시마 본인을 그려가지고 옴.(어째 고이즈미하고 더 닮았지만...) 


그 캐릭터가 닥터 마시리토.

처음엔 몇번 쓰다 버릴 캐릭터였는데 인기가 높아져서 장기 출연하게 됨.


담당자를 디스할 수 있어서 신이 난 토리야마는 이후 중간중간 담당자를 끼워 넣으면서 디스함.


마시리토로 저주인형을 만들기도 하며 


독자 응모로 토리시마를 본딴 흉측한 키메라를 모집하기도 하고 


햇님 얼굴에 토리시마를 그리기도 했으며 


단행본에 토리시마가 친 사고를 실어서 디스도 하는 등 점점 겁대가리를 상실하게 됨.


심지어 토리시마에게 딸 생겼을 땐 딸까지 마시리토로 그려버리는 미친 짓까지 서슴치 않게 됨.


토리야마의 미친 짓은 차기작인 드래곤볼까지 이어지는데



토리야마가 마쥬니어 편 연재 직전에 토리시마에게 "오공이 나이 꽤 먹었으니까 슬슬 어른으로 성장시켜야 되지 않음?" 라고 물으니까


"말이 되는 소리를 해라!"



그 말 듣고 바로 어른으로 성장시킴.


당시 러브코미디에 빠져있던 토리시마가 오공과 부르마를 이어주라고 말하니까


씹고 치치랑 이어줌.


드래곤볼은 배틀만화인 만큼 강력한 악역이 필요하다니까 또 토리시마 본인을 모티브로 피콜로 대마왕을 만들어서...


죽임.


(사실 이전에 만들었던 닥터 마시리토도 개그 만화인걸 이용해서 수시로 죽이긴 했음.)



여담이지만 토리시마 이후의 담당자 들도 다 하나같이 다 마음에 안 들었는지 악역으로 만들어서 죽였다고 함.

근데 미스터 부우는 살아남고 프리저도 나중가선 살아났으니 결과적으론 토리시마만 죽었다고 할 수 있겠네.


'편집자는 만화가의 적'이라는 말이 괜히 나온 게 아닌 듯.

하지만 좋은 편집자가 아니면 좋은 만화도 탄생하질못하는것도 사실

오다 봐라 편집자가 "이거 디자인 븅신같은대 이상하다하면 오다선생님 화내겠지?" 라는 생각부터 한다잖아

힘의 차이가 느껴지십니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