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도, 에버턴도 손흥민을 감쌌다…"계속 울고 있었다"

상대 부상에 괴로워하며 그라운드 밖으로 나가는 손흥민. (사진=연합뉴스)

"손흥민의 잘못이 아니었다."


손흥민(27, 토트넘 핫스퍼)은 손으로 얼굴을 감싸며 괴로워했다. 자신의 태클로 인해 안드레 고메스(에버턴)가 발목을 크게 다친 상황. 레드카드를 받고 라커룸으로 향하면서도, 또 라커룸에서도 눈물을 흘렸다.


4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토트넘-에버턴전.


후반 33분 손흥민이 고메스의 돌파를 백태클로 저지했다. 손흥민은 이내 손을 들어 자신의 파울을 인정했다. 하지만 고메스는 넘어지는 과정에서 세르주 오리에와 충돌하며 발목을 크게 다쳤다.


에버턴은 경기 후 "고메스가 오른쪽 발목 골절상을 입었다. 내일 수술대에 오를 예정"이라고 전했다. 영상으로 봐도 꽤 큰 부상이었다.


하지만 토트넘도, 에버턴도 손흥민을 감쌌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TV로 경기를 본 사람이라면 고메스의 부상은 운이 따르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모두 미안하게 생각하고 있지만, 축구의 일부분이다. 일단 고메스의 회복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손흥민이 나쁜 태클로 상대를 다치게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토트넘 동료 델레 알리도 같은 생각이었다.


알리는 "경기 후 라커룸에 갔을 때도 손흥민은 큰 충격에 빠져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고개도 들지 못했다"면서 "손흥민의 잘못이 아니었다. 손흥민은 내가 만난 가장 좋은 사람 중 한 명"이라고 말했다.


적으로 만난 에버턴도 손흥민을 감쌌다. 고메스의 부상 후 손흥민이 괴로워할 때도 골키퍼 조던 픽포드 등 에버턴 선수들이 손흥민을 다독였다. 또 포체티노 감독에 따르면 경기 후에도 주장 셰이머스 콜먼이 토트넘 라커룸을 찾아 손흥민을 위로했다.


에버턴의 마르코 실바 감독도 "손흥민과 개인적인 친분은 없지만, 좋은 선수인 것은 안다. 나쁜 의도가 있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그래서 라커룸에서도 울고 있었을 것이다. 의도가 없었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프리미어리그 전설들도 손흥민의 퇴장은 잘못된 판정이라고 입을 모았다. 태클 후 옐로카드를 꺼냈던 주심은 고메스의 상태를 확인한 뒤 카드 색깔을 바꿨다.


마이클 오언은 SNS를 통해 "손흥민의 퇴장은 잘못된 판정이다. 다만 지금 중요한 문제는 아니다. 고메스의 쾌유를 빈다"고 말했고, 루이 사하 역시 "손흥민의 반응을 보면 분명 의도가 있었던 태클은 아니다. 수비수들이 상대를 다치게 하려는 태클도 종종 볼 수 있지만, 이번은 아니다. 운이 없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개리 리네커도 "손흥민은 분명 흥분한 상태였다"면서도 "하지만 부상이 나오지 않았다면 퇴장도 없었을 것이다. 손흥민은 판정보다 부상 당한 고메스에게 더 신경을 썼다.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