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5공 검사가 5공 장군 영입"…썼다가 내려, 왜?

박찬주 영입 놓고 황교안과 '충돌' 해석 우려했나박찬주 영입 놓고 황교안과 '충돌' 해석 우려했나

洪 "5공 시대에나 어울려.. 영입할 인재 아니다"洪 "5공 시대에나 어울려.. 영입할 인재 아니다"

黃 '강행 시사' 속 "국민 우려, 잘 살피면서 인재영입 계속"黃 '강행 시사' 속 "국민 우려, 잘 살피면서 인재영입 계속"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이번엔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 문제에 반대하고 나섰다가 급하게 글을 내려 배경이 주목된다. 연일 황교안 대표를 비판하고 있는 가운데, 정면충돌로 비쳐지는 것을 우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전 대표는 4일 페이스북에 "오늘 박찬주 장군의 기자회견을 보니 이 분은 5공 시대 삼청교육대까지 거론했다"며 "이 분은 5공 시대에나 어울리는 분이지 지금 이 시대에는 부적절한 인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어 "만약 이분을 영입한다면 우리 당은 5공 공안 검사 출신이 5공 장군을 영입 했다는 비판을 받을 수도 있다고 보여 진다"며 황 대표와 박 전 대장을 싸잡아 비판했다.


그는 "당의 앞날을 위해 바람직스럽지 않다. 이 분 영입을 당은 재고하기 바란다. 나는 이 분의 역정은 안타깝지만 영입할 인재는 아니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황 대표와 친박계를 싸잡아 비판하며 '보따리상', '레밍(들쥐)' 등의 거친 표현을 한 바 있다.


하지만 황 대표는 박 전 대장 영입 가능성을 여전히 열어 놓았다.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우리 당을 위한 많은 질책과 고언이 있었다"며 "이를 경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에 대한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일도 있었다"며 "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앞으로도 당의 혁신과 통합을 통해서 새 정치를 국민 여러분에게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최근 조국 정국 이후 당 지지율의 하락세와 자신의 리더십에 대한 각종 비판을 감안한 발언인 셈이다.


황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박찬주 영입' 의사를 묻는 질문에 "저희 입장은 같다. 좋은 인재들이 당에 많이 들어오셔서 국민을 위해 일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 일관된 입장"이라고 답했다. 이어 "국민이 우려하는 부분들이 있으니까 이런 부분들에 대해서도 잘 살펴서, 그러나 우리 한국당의 인재영입은 계속된다"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일 경남 창원 마산합포구청 대강당에서 열린 당원 보고대회에서도 "실수한다고 뒤에서 내부총질 하면 되겠느냐"며 박 전 대장 영입 등에 비판적인 내부 여론을 지적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