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눈이 되어줄게요

빨간 단풍이 절경을 이루는 가을입니다.

오래전 이때쯤에 저는 부산에 사는

친구를 만나 하룻밤을 묵고 다시 서울로

올라오는 길이었습니다.


아직 KTX가 없던 시절 새마을호를 타고

한참을 가야 했기에 차라리 잠을 청하려고

눈을 감고 좌석에 앉아 있었습니다.

그렇게 얼마나 흘렀을까?


잠시 정차했던 역을 지나게 되었고,

비어 있던 내 뒷자리에도 중년 부부가 앉더니

두런두런 이야기 소리가 나기 시작했습니다.


“와! 벌써 겨울인가? 나뭇잎이 다 떨어졌네.

근데 낙엽 덮인 길이 너무 예쁘다.

알록달록 무슨 비단 깔아 놓은 것 같아.

가서 직접 밟아 봤으면 좋겠다.

무척 푹신할 것 같은데…”


그런데 부부 중 남편의 목소리만 계속해서

조용히 들리기만 했습니다.


“저 산에는 아직 단풍이 잔뜩 남아 있는데

산 전체가 빨간 것이 아주 멋지네.”


쉴 새 없이 떠드는 남자의 목소리에

나는 궁금한 마음에 뒷자리를 쳐다보았습니다.

그 순간 저는 온몸이 찌릿한 감동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뒷좌석에는 앞을 보지 못하는 50대 아주머니와

남편으로 보이는 아저씨가 서로 손을

꼭 잡고 계셨습니다.


그리고 그 아주머니는 아저씨의 말에

일일이 고개를 끄덕이며 응수하였습니다.

마치 실제로 보기라도 한다는 듯

입가엔 엷은 미소를 짓고 있는 얼굴은

아주 행복해 보였습니다.

우리의 불행은 결핍에서 나옵니다.

불행한 사람들은 모두 결핍을 안고 있는데

자신이 남들보다 갖지 못한 것, 모자란 것 때문에

힘겨워하고 좌절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모든 불행한 사람들이 겪는 결핍은

반드시 보충할 수 있는 것들입니다.

왜냐하면 그들의 결핍을 채울 수 있는

사람들의 사랑이 있기 때문입니다.

 

# 오늘의 명언

어떤 이들은 그들이 가는 곳마다 행복을 만들어내고,

어떤 이들은 그들이 떠날 때마다 행복을 만들어낸다.

– 오스카 와일드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부부 #사랑 #믿음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시골 버스의 기다림
psh72928
6
2
0
생각한다면, 할 수 있다
psh72928
4
2
0
말을 아끼는 지혜
psh72928
10
6
0
일류리더가되는법
busanmammy
9
13
0
박노해의 걷는 독서 11.5
poetphoto
8
1
0
너무 잘하려고 하지말자
hkyung0105
19
10
0
더이상 어떻게 더 위해주랴
hkyung0105
10
4
0
[감성글귀] 삶이라는 선물
FLYBOOK
1
2
0
plus68
11
5
0
모든일에 결과는 노력의 끝이다
acb3114
4
3
0
[감성글귀] 또 다른 오늘
FLYBOOK
4
2
0
_(())_ 맑은 바람과 밝은 달을 즐길 줄 아는 사람은 세상에 그리 흔하지 않습니다. 또 맑은 바람과 밝은 달이 항상 있는 것도 아닙니다.    한번 지나가 버린 것은 다시 되돌아오지 않습니다. 그때그때 감사하게 누릴 수 있어야 합니다.    또 달은 기약할 수가 없습니다. 이 다음 달에는 날이 흐리고 궂어서 보름달이 뜰지 말지 알 수가 없습니다. 달뿐 아니라 모든기회가 그렇습니다.    모든 것이 일기일회입니다. 모든 순간은 생애 단 한번의 시간이며, 모든 만남은 생애 단 한번의 인연입니다.    -법정 스님 '일기일회' 중-
plus68
7
4
0
몸도 마음을~
shanghai
7
0
0
★ 상처받은 내 마음에게 ★    인연을 이어가기 위해서 잘못이 없는데도 ‘앞으로 잘할게’라는 말을 해야 할 때가 있다.   하지만 우리가 노력해서 인연을 이어가려고 해도, 상대에게 실수하지 않고 인정받으려고 해도, 마음대로 할 수 없는 게 인연이다.   나 자신에게 상처를 주면서까지 인연을 억지로 이어나가기엔 우리 존재는 너무나도 소중하다.   그러니 상대방에게 사과하는 대신에 상처받은 내 마음에게 사과해야 하지 않을까.   - <방구석 라디오> 中 ,모자 -   
plus68
9
5
4
♡ 비옥취사 (比玉聚沙) ♡ 인생을 살면서  좋은 친구를 만난다는 것은  그 어떤 일 보다도 중요한 일입니다. 그래서 좋은 친구라고 생각하면  천리를 멀다하지 않고  찾아가 만나는 것은  너무나 행복한 일입니다. 그러나  친구도 처음에 만날 때는  의기가 맞아 화통하게  친구사이로 지내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이해관계에 따라  멀어지는 경우도 있고, 처음에는 담담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은근한 향기와 기품이 느껴져서  오랫 동안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옛날부터 군자들이 친구를 사귀는 것은  처음엔 물처럼 담담하지만  그 사이가 오래가게 되고, 소인들이 친구를 사귀는 것은 처음엔 술처럼 달콤하지만 이해관계에 따라 만나고 헤어진다는 비유가 있습니다. "서애 류성룡 선생"은  "군자들의 사귐"을 "옥"에 비유하고  "소인들의 사귐"을 "모래"에 비유하여  설명하고 있습니다. 군자들의 친구관계는 비유하자면 옥이 모이는 것과 같다. 그 서로 친하기가 따뜻하면서도  엄격하게 지신을 지키기 때문이다. 그러나 소인들의 친구관계는 마치 모래를 모아놓은 것과 같다. 처음 만나서는 잘 섞이고 부류를 가리지 않고 잘 사귀나, 끝내 이해관계가 없어지면 얼음이 녹듯 서로 갈라지게 된다. 군자 소인의 인간관계를 옥고 모래로 잘 비유한 "서애 류성룡 선생"의 글귀입니다 "군자의 만남은 옥이 서로 만나는 것처럼 서로를 밝혀주고 자신의 빛을 잘 유지한다." <비옥> "소인의 만남은 모래가 서로 섞이는 것처럼 잘 부서진다.." <취사> 요즘 이해관계에 따라 만났다 헤어졌다 모래알처럼 흩어지는 시대에 한번쯤 되새겨 봐야할 귀한 말씀입니다. 늘 언제나 한결같은 날들이 가장 행복한 인생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관계의 물리학/림태주--
plus68
9
4
0
아이에게 남은 희망
psh72928
2
1
0
< 좋아하는데 > 좋아하는데 헤어지면 고통이 생기고   미워하는데 만나도 고통이 생깁니다.   만나는 인연과 헤어지는 인연은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게 아닙니다.   만날 인연일 때는 미워함에 구애 받지 말고, 헤어질 인연일 때는   사랑하는 마음에 구애 받지 말아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갖고 싶다’, ‘버리고 싶다’ 하는 그 마음을 놓아버리고   주어진 상황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면 됩니다.   하지만 우리는 항상 자기 주관을 중심으로 바깥을 변화시키려고 합니다. 그런데 바깥이 내 뜻대로 변하지 않으니 힘이 든 것이죠.   좋아하고 싫어하는 감정은 내 업식, 즉 마음이 가진 습관으로부터 일어나는데 그것을 놓아버리게 되면 자유로워집니다. 이것이 해탈입니다.   자기로부터의 자유 내 까르마로부터의 자유 욕구로부터의 자유를 얻을 때 진정한 자유를 누릴 수 있습니다.   -법륜 스님-  
plus68
9
5
1
SMPark21st
2
3
0
* 그냥 *   당신은 '그냥'이란 말은 의미를 아시나요? 그냥이란 말 속에는 수천, 수만개의 간절한 그리움들이 숨겨져 있답니다.     네가 그립다. 네가 보고 싶다. 네가 걱정된다. 너랑 말하고 싶다. 너와 함께 하고 싶다. 너의 손을 잡고 싶다. 너랑 놀고 싶다. 너를 사랑한다. 나 지금 힘들다 나의 마음을 알아줘라 나 외롭다. 나 눈물 난다. 나 네가 필요하다...     그냥, 그냥은 그냥이 아닙니다. 당신을 부르는 애달픈 목소리입니다.   '그냥'이라는 말을 그냥 흘러 버리지않길....
plus68
8
3
0
불행은 넘침에 있습니다
psh72928
7
5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