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팀팩 맞은 나치

http://www.racontemoilhistoire.com/2016/12/pervitine/


제2차 세계대전 때 군인들이 스팀팩을 맞고 싸웠다? 맞는 말이다. 그런데 그 스팀팩 이름이 뭘까? 이 또한 주말 특집.


답변은 어떻게 보면 쉽다. 우리에게 친숙한 명칭 히로뽕이기 때문이다. 일본에서 우연히 발견/발명한(참조 1) 이 마약, 메스엠피타민(methamphetamine)은 1900년대 초 서유럽과 미국에도 제조법이 퍼진다. 미국은 Benzedrine이라는 이름으로, 독일은 Pervitin이라는 이름이었다. 다만 이 링크 걸린 글의 주제는 나치의 마약 사용이다.


이 Pervitin은 1939년 당시 독일에서 처방 없이 아무나 일종의 각성제로 살 수 있었으며, 심지어 초컬릿에 섞여서 영양식품으로 판매되기도 했었다. 독일 내 제조사인 Temmler는 원래 코카콜라의 대용품을 만들려고 했었는데 결과는 히로뽕. 수요자는 거의 모든 국민이었다. 노동자는 물론 애새끼(…) 때문에 힘든 어머니들, 시인, 나치당 당수(…참조 2)에 이르기까지 인기가 드높았다.

그런데 친구들은 나치가 카페인을 싫어했음을 이미 알고 계실 것이다(참조 3). 독일에게는 역시 커피보다 수 백 배는 더 강력한 각성제가 필요했었다. 유럽을 점령해야 하니까.


그래서 전쟁 초기, 폴란드와 프랑스 전선에서부터 독일은 병사들에게 Pervitin을 투여한다. 스팀팩 맞은 군인들은 사흘을 쉬지도 않고 행군했고, 두려움도 없었으며, 배고픔과 피곤함도 몰랐다. 그야말로 전격전을 펼칠 수 있었던 것. 말 그대로 전격전은 약빨이었다. (그러니 전격전의 전설을 믿지 맙시다. 응?) 여담이지만 이쯤 되면 울펜스타인 게임의 나치 괴물들이 가짜가 아니었던 셈이다.


자, 문제는 나치 독일이 전쟁 초기에 대승리를 거뒀다는 점이다. 정말 약빨인가? 이제 군대에 몰빵하자, 싶었던 독일은 1941년부터 주부와 청소년, 노년층에게는 Pervitin의 복용을 금지한다. 당시 전쟁에 동원된 독일군은 300만 명이 넘었었다. 하지만 마약중독이 서서히 군대 내에서 나타났으니…


마약중독은 더 강력한 마약을 원하게 마련이다. 1944년의 독일은 Pervitin과 다른 마약을 섞은 더 센 마약을 실험한다. 쉽게 말해서 히로뽕과 코카인, 몰핀을 섞었으며, 이를 강제수용소(Sachsenhausen) 수용자들을 대상으로 테스트했다. 어차피 이들도 약에 취해서 노동을 시켜야 했다. 그 부작용 때문에 학자들은 지금이라도 중단해야 한다고 요청했지만 지도부는 약 공급을 계속 유지시켰다.


노벨문학상 수상자이자 독일 녹색당의 창업자에 가까운 하인리히 뵐(Heinrich Böll)이 군인이던 시절, 부모에게 보낸 편지를 보자(참조 4).

„Schicke mir, wenn möglich, bald ein paar Pervitin“ / “가능하시면 페어비틴 몇 개 좀 제게 빨리 보내주세요.”

노벨 문학상 수상자도 중독에 빠뜨릴 정도이니 전쟁 이후에는 마땅히 금지해야 하잖았을까? 그러나 전쟁으로 얻은 기억은 쉽사리 잊을 수 없는 법이다. 독일 월드컵 팀은 Pervitin을 복용하고 1954년 스위스 월드컵에서 우승했으며(참조 4), 콘라트 아데나워 총리 또한 60년대까지 약을 복용했었다고 한다(참조 5).



독일 연방군 또한 “비상시”를 대비하여 1970년대까지 Pervitin을 비축했고, 비행기 조종사들은 1988년까지 메스암페타민이 들어간 약을 처방 받았다(참조 2).


미국은? 최근의 이라크 전쟁 때 때 흥분제가 사용됐다는 주장이 있다(참조 6). 스팀팩을 투여한다는 군대 문화가 거 쉽게 바뀌는 게 아니다. 스팀팩은 지금도 스타크래프트에 주요 기능으로 잘 보전되어 있다.


--------------


참조


1. 1888년 도쿄대학의 나가이(長井長義) 교수는 감기약을 만들려다가 메스암페타민을 제조해버렸고, 이것이 각성제에 효과가 있음을 알았다. 이 화학조합은 후에 “히로폰”이라는 상품명으로 나왔다.


The pH Levels of Different Methamphetamine Drug Samples on the Street Market in Cape Town(2011년 6월 26일): https://www.ncbi.nlm.nih.gov/pmc/articles/PMC3189445/


2. 알베르트 슈페어는 히틀러가 마약 때문에 판단력이 흐려졌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그의 증언에 따르면 히틀러의 Pervitin 복용은 1942년부터였다. 처음에는 아침에 한 알씩이었다가 하루 수 회로 점점 늘어났다고.


Methamphetamin : https://de.wikipedia.org/wiki/Methamphetamin


3. 디카페인 커피의 탄생(2019년 1월 6일): https://www.vingle.net/posts/2552321


4. Peppige Panzerschokolade(2006년 12월 28일): https://taz.de/!336058/


5. „Die Welt wird verrückt“(2017년 2월 11일): https://www.spiegel.de/spiegel/print/d-149533944.html


6. 'Go' pills for F-16 pilots get close look / Amphetamines prescribed in mission that killed Canadians(2003년 1월 4일): https://www.sfgate.com/news/article/Go-pills-for-F-16-pilots-get-close-look-2687644.php


언급된 GO 약은 메스암페타민은 아니고 암페타민 계열이다. 암페타민에서 메스암페타민이 나왔으며, 암페타민은 각성제에 (정식으로?) 쓰이는 화합물 중 하나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