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근두근 설레는 눈의 나라, 태백 눈축제

환상적인 눈조각과 태백산의 그림 같은 설경을 가슴속에 담을 수 있는 제21회 태백산 눈축제가 2014년 1월 17일(금)부터 26일(일)까지 열흘간 태백산도립공원과 태백시 일원에서 펼쳐진다. 태백산 눈축제의 핵심은 웅장하면서도 섬세하고 시대의 흐름을 반영한 멋스런 눈조각이다. 올해로 21회를 맞이하는 태백산 눈축제는 20년간의 노하우를 기반으로 관광객들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눈조각의 주제를 다양화하는 한편 규모도 대폭 확대했다. 주행사장인 태백산도립공원은 물론이고 태백 시내 곳곳에서 기념사진을 남기기에 좋은 거대한 눈조각들을 쉽게 접할 수 있다. 2014 태백산 눈축제를 찾는다면 우리나라 최고의 눈 조각가들이 장인정신을 발휘해 완성시킨 웅장하고 섬세한 눈조각들을 만나볼 수 있다. 당골광장엔 초대형 눈조각들이 들어서고, 마장공터 아래광장은 재미있는 눈조각들로 채워진다. 스릴 넘치는 비닐눈썰매, 아이들에게 인기가 좋은 얼음미끄럼틀, 오순도순 이야기하기 좋은 이글루 카페는 기본! 황지연못, 태백관광안내소 뒤편 공용주차장, 태백역 광장, 오투리조트, 중앙로 등등 태백 시내 곳곳에서도 개성 넘치는 눈조각들이 관광객을 반긴다. 또 하나의 축제 같은 즐거움, 태백산 눈꽃산행 태백산 눈축제가 열리는 곳은 태백산도립공원. 태백산을 그냥 지나치기는 뭔가 아쉽다. 더구나 눈이 내렸다면 눈부시게 아름다운 눈꽃과 하얀 눈을 이고 있는 주목 군락을 어찌 지나칠쏘냐. 태백산은 봄이면 화사한 진분홍빛 철쭉이 선경을 이루고, 겨울이면 순백의 눈꽃이 장관이다. 주봉인 장군봉(1,567m)과 문수봉, 부쇠봉이 남북으로 길게 이어져 있다. 태백산을 오르는 등산로는 크게 당골 코스와 유일사 코스로 나뉜다. 당골 코스는 볼거리가 많다는 장점이 있고, 유일사 코스는 경사가 완만해 남녀노소 누구나 오르기 쉽다는 장점이 있다. 유일사 코스로 올라 당골 코스로 내려온다면 태백산의 진면목을 만끽할 수 있다. 유일사 코스는 태백산 정상까지 4km 정도로 2시간 남짓이면 정상에 오를 수 있다. 매표소에서 유일사 쉼터까지는 가파른 산길이 지그재그로 이어진다. 숨이 턱턱 막히는 구간이지만 유일사 쉼터까지만 가면 천제단까지 오르막길이 제법 수월하다. 힘들게 올라온 덕에 숨이 차분해지기도 하지만, 숲 사이로 하늘과 백두대간 능선이 조금씩 시야에 들어오기 때문이다. 정상이 가까워지면 ‘살아 천년, 죽어 천년’이라는 주목 군락지를 지난다. 앙칼진 칼바람을 맞으며 우뚝 서 있는 주목의 나뭇가지에 짙푸른 생명이 강렬하다. [자세한 이야기는 대한민국 구석구석을 검색해 보세요 http://bit.ly/1ad3v97]

우리나라를 사랑하고 대한민국 구석구석 여행하는 것을 좋아해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