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살자 어떤 땅에서든

presentation



지난 주말 형의 결혼식이 있어 프랑스에 온 지 2주 만에 서울에 다녀왔다. 낯선 땅에 더구나 집도 아닌 숙소에 엠마를 혼자 두고 가는 일이 마음에 걸리고 티켓을 끊을 때만 해도 집을 구할지 어떨지 확신이 없어서 최대한 서울에 머무르는 시간을 줄였다.


금요일 밤에 사를 드골 공항에서 출발해서 토요일 밤에 인천 공항에 도착하고 다시 월요일 새벽에 인천 공항에서 출발하여 월요일 저녁에 사들 드골로 돌아오는 그야말로 미친 일정이었다. 그 덕에 나는 4일 동안 서 있는 시간보다 앉아 있는 시간이 더 길었고 근육이 약해진 때에 입주 청소까지 하느라 종아리 근육이 상해버렸다.


무엇이든 혼자서 애써 보는 게 우리 집안의 고집이고 그래서 뭐든 결국은 느리게 되어 버리는 형과 나는 서로 함께 사는 동안은 고장 난 시계를 걸고 살아 애타는 마음만은 죽일 수 있었다. 그런데 그런 형이 뒤늦게 갑작스레 결혼을 한다니 늦은 오후에 잠에서 깬 듯 기분이 이상했다.


높은 구두를 신고 ‘신랑 입장’을 하는 형의 모습을 아슬하게 바라보면서 사람이라는 포물선을 다른 눈으로 바라보게 되었다. 그저 바보처럼 떨어지고 마는 것이라 생각했는데 중력 안 있는 것들이 멀리 날아가기 위해서는 결국 떨어지는 일은 당연히 받아들여야 하는 거였다. 사람이라는 평범한 신체 속에 우주 같은 마음을 담고 오르다가 결국은 떨어지면서 붙잡은 기록을 넘겨주고 가는 일인걸.


형은 애써왔고 나는 그래서 이제는 형이 떨어지면서 결정해가는 기록에 기꺼이 박수를 쳐 줄 것이다. 그리고 나는? 나는 요즘 낯선 곳이라 그런지 밤마다 꿈을 자주 꾼다.


아버지가 도둑질을 하는 꿈을 꿨다.


아버지는 누군가의 집에서 값진 물건을 발견하고는 자신도 모르게 그것을 들고 일어서다 주인과 눈이 마주치자 별 다른 핑계도 둘러대지 못하고 그 값진 것을 제자리에 놓아두고 도망치듯 집으로 돌아왔다. 바보 같았다며 분해하던 그는 이번엔 꼭 그 값진 것을 들고 나오겠다며 엄마와 형 나까지 데리고 그 집 앞으로 갔다. 나쁜 일이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았던 그는 지나가는 개와 고양이에게서도 시선을 피하며 반나절을 넘게 우리를 더 많이 바라보며 시간을 죽였다.


마침내 그 값진 물건 앞에 서게 된 그는 꿈에서도 바보인지라 괜한 생각들을 이어가며 괴로워만 할 뿐이었다. 나와 형과 엄마는 더 주린 배를 안고 그를 기다리고 서 있었지만 그는 우리의 생각보다 더 무거운 자신의 생각들을 결코 죽이지 못했다. 우리는 결국 빈손을 얇은 주머니에 찔러 넣고 적당히씩 떨어진 채 걸어 집으로 돌아왔다.


그 밤 등을 돌린 아버지 나는 서로 다른 생각을 했겠지만 낯선 곳에서 잠이 깬 나는 온통 그의 마음속에 있는 것 같았다.


싫은 곳에 굳이 가고 싫은 일이라도 하려고 했었구나. 불쌍한 사람.


아버지의 싸움들. 자신의 우주와 굶주리는 욕심이 많은 우리들 사이에서 무엇하나 잘하지 못하며 휘청거렸던 그의 70년.

나는 이젠 그런 아버지의 등을 귀엽게 바라 봐주겠다.


자주 싫은 곳에 가고 자주 싫은 일을 하려 마음을 먹긴 했겠구나.

4일간의 일정이라 큰 가방도 없는데 굳이 리무진 버스를 태워주겠다며 엄마와 아빠가 함께 새벽 골목을 따라 내려오셨다. 버스가 올 시간이 되어가자 난 미리 인사를 하려고 아버지 손을 잡았다. 아버지는 버스가 오도록 그 손을 놓지 않으셨다.


따뜻하고 큰 손. 돌아가는 비행기, 잠도 오지 않아 죄와 벌을 읽다가 한 문장이 눈에 들어와 메모를 했다.


“왜냐하면 모든 사람에게는 어디든 갈 수 있는 곳이 한 군데라도 필요한 거니까요…….”


돌아갈 곳이 있어 나는 기꺼이 떨어지는 일을 기다린다. 무엇을 하며 살아야 할지 모르겠지만 싸움들을 피할 수는 없겠지.. 나는 때로는 엠마에게 어리광을 부린다. ‘대단한 예술가가 되려고 했었는데 나를 봐봐’라는 듯 그녀의 가슴에 얼굴을 부빈다. “하자.”라는 말을 듣고 나는 마음을 놓는다.


끝까지 흔들릴 수라도 있길.


아버지가 우리를 위해 그 값진 것을 가져오지 않는 것이 나는 정말 고맙다. 막내가 바보라고 놀리는 그의 지금 모습이 나는 고맙다.


붉게 빛나는 사를 드골 공항에 건조해진 비행기가 낙엽처럼 내렸다. 내내 먹통이던 핸드폰을 켜자 엠마에게서 문자가 와 있었다. 나를 마중 나왔다는 것. 복잡한 공항 건물에서 헤매다가 마침내 내가 갈 수 있는 곳을 만났다. 또한 내가 싫은 일을 하게끔 하는 곳도 함께 만났다. 생각보다는 감정으로 우리는 빠른 포옹을 나눴다.


돌아가는 기차는 지겹지가 않았다. 얼마가 아슬하게 고생을 하며 서로가 서로에게 다시 왔는지. 큰 얘기보다는 그런 이야기들이 언제나 더 따뜻하고 맛있으니까.


잘 살자 어떤 땅에서든.


W, M 레오


2019.11.06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후회 없는 아름다운 삶] 굳이 세상과 발맞춰 갈 필요있나 제 보폭대로 제 호흡대로 가자. 늦다고 재촉하는 이... 자신말고 누가 있었던가. 눈치보지 말고 욕심부리지 말고 천천히 가자. 사는 일이 욕심 부린다고 뜻대로 살아지나. 다양한 삶의 형태가 공존하며 다양성이 존중될 때만이 아름다운 균형을 이루고, 이 땅 위에서 너와 내가 아름다운 동행인으로 함께 갈 수 있지 않겠는가. 그 쪽에 네가 있으므로 이 쪽에 내가 선 자리가 한쪽으로 기울지 않는 것 처럼 그래서 서로 귀한 사람. 굳이 세상과 발 맞추고 너를 따라 보폭을 빠르게 할 필요는 없다. 불안해 하지 말고 욕심을 타이르면서 천천히 가자. 되돌릴 수 없는 순간들 앞에서 최선을 다하는 그 자체가 인생을 떳떳하게 하며 후회 없는 행복한 삶을 만드는 것이다. 인생은 실패할 때 끝나는 것이 아니라 포기할 때 끝나는 것이다.
plus68
13
4
0
좋은사람 좋은글귀 누구나 가능하다.
goodpwin9
4
1
1
19.10.19 ~ 21 강원도 나들이(?)
Descreto
6
1
1
. 맘대로 살자. 마음대로 살자. 하고 싶은 대로 살자. 하고 싶은 걸 못하게 됐거나 이제 그만 내려놓아야할 순간은 지켜야 할 사람이 생겼다거나 오직 죽음뿐이니. 대신 그 전까진 하고 싶은 일을 찾아 여행을 떠나자. 그리고 만남의 순간을 선물이라 여기며 후회 없이 아껴주자. 하지만 언젠가 내려놓아야할 순간도 분명 찾아 오겠지. 일없다. 그럼에도 또 다시 행복해질 수 있으니. 단지, 이전과 다른 행복으로 다른 웃음으로 다른 기쁨으로. 어차피 행복은 너와 함께. _ 이평, 꽃의언어
iipyeong
14
7
0
욕심을 내려놓는 방법(feat. 법륜스님)
kungfu1
12
14
0
[독서 명언] 남들 쉴 때 독서하는 당신👍
FLYBOOK
2
2
0
_(())_ 맑은 바람과 밝은 달을 즐길 줄 아는 사람은 세상에 그리 흔하지 않습니다. 또 맑은 바람과 밝은 달이 항상 있는 것도 아닙니다.    한번 지나가 버린 것은 다시 되돌아오지 않습니다. 그때그때 감사하게 누릴 수 있어야 합니다.    또 달은 기약할 수가 없습니다. 이 다음 달에는 날이 흐리고 궂어서 보름달이 뜰지 말지 알 수가 없습니다. 달뿐 아니라 모든기회가 그렇습니다.    모든 것이 일기일회입니다. 모든 순간은 생애 단 한번의 시간이며, 모든 만남은 생애 단 한번의 인연입니다.    -법정 스님 '일기일회' 중-
plus68
7
4
0
과일 제대로 보관하기 ‘귤은 냉장, 바나나는…’
newsway
8
10
0
냥이 등장 두둥!
animalplanet
32
1
5
♤ 상처받은 내 마음에게 ♤   인연을 이어가기 위해서 잘못이 없는데도 ‘앞으로 잘할게’라는 말을 해야 할 때가 있다.   하지만 우리가 노력해서 인연을 이어가려고 해도, 상대에게 실수하지 않고 인정받으려고 해도, 마음대로 할 수 없는 게 인연이다.   나 자신에게 상처를 주면서까지 인연을 억지로 이어나가기엔 우리 존재는 너무나도 소중하다.   그러니 상대방에게 사과하는 대신에 상처받은 내 마음에게 사과해야 하지 않을까.   - <방구석 라디오> 中 ,모자 - 
plus68
7
3
0
아무도 우리를 부르지 않는 곳에 우리가 있다.
simplepoems
18
2
2
Video
개개인 에게는 모두 각자의 생각이 있습니다 각각의 사견을 내 생각과 똑같이 맞추기 위해 노력할 필요는 없습니다 다를 수 있다는 것을 인정하세요 지나간 슬픔에 마음을 뺏긴다는건 현재 여기에 마음을 집중할 만한 무언가가 없다는 것입니다 과거의 슬픔을 잊으려 노력하지 마시고 현재 기쁨을 누릴 것을 찾아보세요 ➳♡
plus68
7
2
0
관계란 자신이 한 만큼 돌아오는 것이네. 먼저 관심을 가져주고, 먼저 다가가고, 먼저 공감하고, 먼저 칭찬하고, 먼저 웃으면, 그 따뜻한 것들이 나에게 돌아오지. - 레이먼드 조
plus68
9
4
0
VDG #9. 두근대는 연말과 달콤한 케이크 🍰
Mapache
13
3
3
누가 뭐라고 할 수 있을까
simplepoems
12
3
2
plus68
7
4
0
상추의 밥 먹는 법
mymaster0413
24
1
2
* 사람이 바뀌는 데는 때가 있다 * 어떤 사람의 언행이 부적절하다는 생각이 들면 그 사람을 바꾸고 싶어진다 그 사람이 좀 더 나아지기를 바래서다 그러나 그 사람이 좀 더 나아지기를 바란다는 것은 일방적인 단정에 해당하며 리스펙트를 방해한다 또한 사람은 다른 사람으로부터 부정을 당하면 자기 방어 태세로 들어간다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여주지 않을 경우 상대방은 자기방어를 하게 되고 결국 마음의 방파제만 높아진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을 바꾸려 드는 게 아니라 현실적인 상황을 그저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 그 사람을 바꾸기 위한 최선의 방책이다 여기에는 자기 자신도 포함된다 본인도 얼마든지 바뀔 수 있는 존재다 그러나 이 역시 준비가 되었을때 가능한 일이다 바뀔 수 없는 자신을 원망하기보다는 있는 그대로를 따뜻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 자기 긍정감을 회복하는 시간 中
plus68
7
2
0
* 혜민 스님의 좋은 대화법 *    서운하면 서운하다고 그 자리에서 바로 말하십시오 그 자리에서  말하면 상대방이 '아차' 합니다.  서운함을 느꼈던 시간과 그 서운함을 표현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나와 그 사람사이의 강은  깊고 커집니다.  바로 이야기하지 못하면 감정이 쌓이게 되고, 나중에 그 이야기를 해야 할 때 서로를 아프게 만듭니다.  그리고 이야기 할 땐 똑같은 이야기도 이렇게 하십시오  "너 어떻게 그렇게 서운한 소리를  하니?"  이것이  아닌  "네 말을 듣고 나니 내가 좀 서운한  마음이 든다"  즉, 말 할 때는 상대를 향해 나의 상태만 묘사 하십시오  이것이 좋은 대화법입니다  ―혜민 스님
plus68
17
12
0
[좋은 벗, 악한 벗]    좋은 벗에는     겉으로는 원한이 있는 것같이 보이나 속으로는 온화하게 호의를 가지고 대하며,     앞에서는 책망하나 뒤에서는 칭찬하고,    병이나 그 밖의 어려운 일을 당했을 때에는 위로하고,     가난하여 물질적인 도움은 주지 못해도 잘 사는 방법 등을 가르쳐 주는 등     네 부류가 있다.     악한 벗에는     마음속에는 원한을 품고 있으면서도 겉으로는 친한 체 행동을 함께 하고,     사람들 앞에서는 칭찬을 하나 뒤에서는 욕을 하고,     사건이 일어나면 앞에서는 근심하는 체하면서 뒤에서는 좋아하고,     겉으로는 친절한 체하고 마음속으로는 음흉한 생각을 갖는 등     네 부류가 있다.     -육방예경-
plus68
11
6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