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재구성] "아이 유산 뒤 홀대" 복수 꿈꾼 고유정

의붓아들 살해사건 공소장 토대로 사건 재구성의붓아들 살해사건 공소장 토대로 사건 재구성

피고인 고유정. (사진=자료사진)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은닉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고유정(36). 지난 7일 의붓아들 살해 혐의가 추가돼 19일 첫 재판을 앞두고 있다.


CBS노컷뉴스가 입수한 '의붓아들 살해사건' 공소장을 보면 검찰은 고 씨가 2차례 유산 과정에서 현 남편이 자신을 홀대하는 것에 앙심을 품고 의붓아들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공소사실을 토대로 고 씨의 범행을 재구성했다.


◇ 유산 뒤 현 남편, 피해자 사진 올리자 분노


고유정이 현 남편 홍모(37)씨의 아들(5)을 살해하기로 마음먹은 건 지난해 10월 말이다. 홍 씨와의 사이에 임신한 아이가 유산된 직후였다. 고 씨는 태명을 '뽀뽀'라고 짓고 혼자서 태아와 대화를 나눌 정도로 아이에게 각별한 애정을 품고 있었다.


아이를 유산했지만, 홍 씨가 위로해주지 않고 오히려 다툼만 계속되자 고 씨는 10월 20일 충북 청주시의 자택에서 친정집이 있는 제주도로 가출했다. 홍 씨의 연락도 받지 않았다.


그러다 10월 23일 홍 씨가 카카오톡 프로필 사진을 피해자의 사진으로 변경한 것이 화근이 됐다. 고 씨는 다짜고짜 홍 씨에게 "나를 기다려? 속 시원했겠지. 10주 가까이 네 새끼였던 뽀뽀와 ○○(전남편 아들)까지 능멸한 거야"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후에도 폭언이 담긴 메시지는 계속됐다. 10월 26일엔 "난 어차피 잃을 거 없거든 네가 뭘로 매장시키든 상관없어, 네 맘대로 해봐라, 그 이상 네 모든 걸 다 무너뜨려 줄 테니까"라고 보냈다.


특히 고 씨는 가출 후 마치 유산으로 출혈이 있어 부산에 있는 병원에 입원한 것처럼 거짓말하면서 홍 씨에게 10월 29일 병원비를 줄 것을 요구했으나, 홍 씨가 입원 사실을 의심하자 극도로 분노했다.


고 씨는 "입원했다고!!!!" "십 주 가까이 품는 동안 이미 아기는 내 아기였고, 상실감 너무 크고, 미치기 직전까지도 갔어, 당신 입장에서는 △△(피해자)가 사라지는 것과 같은 기분인 거야" "너 상상 이상으로 무너뜨리고 떠나주마" 등의 메시지를 홍 씨에게 보냈다.


검찰은 공소장을 통해 이 시점부터 '고 씨가 현 남편이 유산한 자신과 ○○(전남편 아들)을 홀대하고 피해자만 진정한 가족으로 아끼자 강한 적대심과 분노로 가득 차 피해자를 살해해 홍 씨에게 복수할 것을 마음먹었다"고 적시했다.


◇ 수면제 처방 직후부터 현 남편 잠버릇 거론

고유정의 현 남편 홍모(37)씨가 아들 생전에 함께 촬영한 사진. (사진=홍 씨 제공)

고유정의 범행은 치밀하고 계획적이었다. 처음부터 의붓아들이 자는 사이 질식시켜 살해하고는, 그 책임을 홍 씨의 잠버릇 때문인 것처럼 보이게 하려고 사전에 꾸미기 시작했다.


그러한 정황은 고 씨가 지난해 11월 1일 제주시의 모처에서 수면제 성분인 명세핀정을 처방받은 직후부터 이뤄졌다.


가출했던 고 씨는 다음날인 2일 청주시의 자택에 갑자기 돌아온 뒤 하룻밤을 잔 후 친정집이 있는 제주도로 재차 가출했다. 그러면서 4일 홍 씨에게 "잠결에 막 힘에 눌리는 기분에 잠 깼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낸다.


홍 씨의 잠버릇을 지적하는 문자는 11월 초부터 의붓아들 살해사건이 벌어졌던 지난 3월 2일 직전까지 이어진다. 홍 씨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고유정이 제 잠버릇을 처음 얘기 꺼낸 게 작년 11월 4일이었다. 그 전에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특히 고유정은 '11월 4일'부터 홍 씨의 제주도 친정집에 있었던 피해자를 청주 집으로 데려오자고 홍 씨에게 수차례 요구했다. 고 씨의 제주 친정집에 있었던 ○○(전남편 아들)보다 먼저 데려오자고 요구했다. 그러나 피해자의 어린이집 문제로 올해 2월로 연기되자 범행을 실행에 옮기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올해 2월 초 한 차례 더 유산을 경험한 고유정은 재차 범행하기로 결심하고 지난 2월 28일 피해자가 제주에서 청주로 온 지 3일 만인 3월 2일 범행한다.


◇ '수면제 차' 현 남편에 먹인 뒤 범행


사건 당일 고유정은 미리 자신은 감기에 걸려 따로 자겠다고 말한 뒤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해왔던 범행을 시작한다.


3월 1일 밤 9시부터 10시 사이 홍 씨가 피해자를 화장실에서 씻기고 중간 방에서 잠을 재우는 동안 지난해 11월 미리 처방받았던 수면제를 홍 씨가 마실 찻잔에 넣었다.


밤 10시쯤 홍 씨가 피해자를 재우고 거실로 나오자 함께 차를 마시자고 한 뒤 수면제가 든 차를 홍 씨에게 먹였다. 이후 12시쯤 홍 씨는 피해자와 같은 침대 위에 누워 '평소와는 다르게' 깊은 잠에 빠지게 된다.


이후 고유정은 다음날인 2일 새벽 4시부터 6시 사이 홍 씨가 깊은 잠에 빠진 것을 확인하고, 홍 씨 옆에서 엎드린 자세로 자는 피해자의 얼굴을 침대에 파묻히게 한 뒤 10분여간 뒤통수를 강하게 눌러 살해했다.


19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의붓아들 살해사건 첫 재판이 열린다. 하지만 직접적인 증거가 없고, 고유정이 혐의를 부인하는 상황이어서 향후 재판에서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된다.


한편 고유정은 지난 2017년 6월 2일 전남편인 강모(36)씨와 이혼한 뒤 그해 11월 홍 씨와 혼인신고를 했다. 이후 충북 청주시에서 홍 씨와 함께 살다 올해 의붓아들에 이어 전남편까지 살해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나라의 미래 아이들 한테 아직도 먹을것 같고 이런 쓰레기짓을 하고 있다는게 정말 화가난다 !!!!!! 국회는 유치원3법 통과시켜라. 국가는 강력하게 처벌해라. 이런걸 방지하기 위해 유치원3법이 필요한건데 자유당이 반대하고 한유총 결사 반대하고 있다. 진짜 투표잘해야 한다 !! '부실급식 논란' 어린이집 원장 "정말 아이들 사랑했다" -https://v.kakao.com/v/NaVlWefoVT
plus68
4
0
0
돈도 냈는데 폐업…내 상조는 괜찮을까?
newsway
5
3
0
'이것' 공포 덮치자 집값 오르기 시작했다
nocutnews
2
0
0
'스트레이트', 나경원 아들 '황금스펙' 조명하며 시청률 껑충
nocutnews
7
1
4
어린이제품 17개 리콜 명령
motienews
7
3
0
문 대통령, 화날 땐? "그냥 화낸다"…각본없던 115분 이모저모
nocutnews
6
0
5
쇄신하랬더니 단식…황교안의 '사생결단'
nocutnews
1
0
0
'부녀간 경영권 다툼'... 그 10년의 결말
japanoll
5
1
3
[단독] 감악산에서 발견된 시신, 머리 없는데 사건종결?
nocutnews
10
0
1
ㅆ.....😡😡
plus68
4
0
0
결국 병원 실려간 황교안…8일간의 단식 돌아보니
nocutnews
6
0
8
[소셜 캡처] 흙수저 조롱하는(?) LH 광고…“개념은?”
newsway
2
1
0
한국당 당직자 전원 사퇴…"변화와 쇄신 더욱 강화"
nocutnews
0
0
0
유니클로 무료배포 기사에 달린 댓글
hyun3788
4
1
1
자신을 뚱뚱하다고 저격한 사람에게 반격한 스타
kyliepark09
145
24
19
가관이다...😡
plus68
4
0
5
진짜 해녀가 된 작가
psh72928
9
2
1
성남 5세 여아 성폭행 의혹 '일파만파'…"처벌 요구" 국민청원
nocutnews
2
0
1
엄마 앞에서 매일 밥투정하던 딸이 개과천선하게 된 계기
bookbanggu
15
7
1
아 ... 이건... 쫌 😰😳😵😿😞
plus68
3
1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