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이트', 나경원 아들 '황금스펙' 조명하며 시청률 껑충

(사진=MBC 제공)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을 둘러싼 스펙 의혹을 다루자 시청자들의 이목이 쏠렸다.


지난 18일 방송한 MBC '스트레이트'에서는 삼성이 선정한 연구프로젝트 포스터에 '제4저자'로 이름을 올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에 관한 의혹을 집중 조명했다. 해당 방송은 시청률 5.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했는데, 이는 지난주 방송분(3.6%)보다 1.6%p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 '스트레이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의 입시 관련 의혹과 함께 나경원 의원의 자녀들도 각종 의혹으로 언론에 오르내리고 검찰에 잇따라 고발된 황 속 나 의원 아들 김 씨가 고교 시절 저자에 등재된 학술 포스터 두 장에 주목했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 김 모 씨는 서울에서 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미국으로 건너가 중·고교 과정을 마친 후 현재 미국 예일대에 재학 중이다.


'스트레이트'는 김 씨가 실험에 얼마나 주도적으로 참여했는지는 의문이라고 지적하며, 김 씨가 기존의 연구나 실험성과에 사실상 이름만 올렸을 것으로 강하게 의심되는 대목들을 단독 취재해 보도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