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로 더 나은 경험 제공할 것" 슈퍼셀이 e스포츠에 나서는 이유

크리스 조 슈퍼셀 e스포츠 담당 인터뷰

부산이 가지고 있는 e스포츠의 상징성때문일까? 단순한 마케팅일까?


슈퍼셀이 공인한 최초의 <브롤스타즈> 글로벌 e스포츠 대회 '브롤스타즈 월드파이널 2019'가 15일부터 이틀간 펼쳐졌다. 이번 대회는 지스타 2019와 함께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며, 슈퍼셀 부스를 찾아온 <브롤스타즈> 유저들의 시선을 붙잡는 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많은 관람객, 심지어 <브롤스타즈> 유저들도 왜 <브롤스타즈>의 첫 세계 대회를 한국에서 개최하는지 궁금해하고 있다. 이 궁금증을 풀고자 슈퍼셀에서 e스포츠를 담당하고 있는 '크리스 조'를 만났다. 그에게 핀란드 회사인 슈퍼셀이 왜 <브롤스타즈>의 첫 글로벌 e스포츠 대회를 한국, 그것도 지스타 기간에 맞춰 부산에서 개최했는지 이야기를 나눴다.



인터뷰는 브롤스타즈 월드파이널 2019의 8강 경기 시작 전에 진행됐다.

▲ 크리스 조 슈퍼셀 e스포츠 담당



디스이즈게임: 먼저 자기소개를 부탁합니다. 


크리스 조 슈퍼셀 e스포츠 담당(이하 크리스 조):



슈퍼셀에 e스포츠 담당 직원이 있다는 것이 신기합니다. 물론 <클래시 로얄> 등으로 e스포츠 대회를 열고 있다는 사실은 알고 있지만, 슈퍼셀이 e스포츠에 이 정도로 많은 관심 있는 줄 몰랐는데요.


크리스 조 담당:


e스포츠 담당 조직 자체는 <클래시 로얄> 이후 꾸렸습니다. 전 세계 e스포츠 담당 슈퍼셀 직원이 7명 정도 있지만, e스포츠만 담당하지 않고, 여러 프로젝트를 동시에 진행하고 있습니다. 



왜 <클래시 로얄> 론칭 이후였나요?


크리스 조 담당:



슈퍼셀 철학과 e스포츠가 어떤 관계가 있는지 직관적으로는 연결되지 않습니다. 자세히 설명해주세요.


크리스 조 담당:


그래서 지스타 2019에서 부스를 열었고, e스포츠 대회를 개최했습니다. 또한 서울 신사동의 '슈퍼셀 라운지'도 있죠. 이런 시도가 최고의 게임을 만드는 것은 아니지만, 슈퍼셀의 게임을 사랑하고 있는 많은 유저에게 더 오랫동안 게임을 즐기고 기억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고 생각합니다.

▲ 세계 유일, 한국에만 있는 슈퍼셀 유저를 위한 공간 '슈퍼셀 라운지'



그렇다면 슈퍼셀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e스포츠의 모습은 무엇인가요?


크리스 조 담당:


이상적인 e스포츠의 모습은 e스포츠 대회를 계속 개최하면서 이해도가 높아지고, 슈퍼셀이 여러 경험을 축적하면서 진화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게임 형태에 맞는, 커뮤니티가 원하는, 그리고 선수와 파트너사들이 모두 만족하는 형태의 e스포츠를 꿈꾸고 있습니다. 하지만 구체적인 모습을 말하기엔 이릅니다.



이야기를 바꿔볼께요 왜 첫 번째 슈퍼셀 공인 <브롤스타즈> 세계 대회를 한국, 부산에서 개최했나요?


크리스 조 담당:


여기에 e스포츠에 큰 상징을 가진 곳이 바로 한국의 부산이기도 하죠.



이번 슈퍼셀의 부스는 <브롤스타즈>로 꾸며져 있던데,  e스포츠 대회와 관계가 있나요? 


크리스 조 담당:


'브롤스타즈 월드파이널 2019' 개최만 결정된 상태일 때, 슈퍼셀의 지스타 참가가 확정됐죠. 팀끼리 이런 사실을 공유했고, 지스타 부스도 보고, e스포츠 대회도 볼 수 있게 준비한다면 관객들에게 더 나은 경험을 제공할 수 있으리라 판단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브롤스타즈 월드파이널 2019 개최지가 부산으로 결정됐습니다.

▲ 슈퍼셀 부스 역시 <브롤스타즈> 테마로 꾸며졌다. 관람객에가 가장 사랑받은 부스 중 하나다.



그렇다면 관객들에게 '더 나은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슈퍼셀이 e스포츠 대회에서 특별하게 신경쓰는 부분이 있나요?


크리스 조 담당:



<브롤스타즈> e스포츠 대회는 프로 구단 위주로 꾸며질 예정인가요? <브롤스타즈>만의 e스포츠 대회 방향성이 궁금합니다.


크리스 조 담당:



전략이 강조되는 <클래시로얄> 같은 경우, 프로 선수들의 경기가 초보 유저에게 큰 도움이 됩니다. <브롤스타즈>는 어떤 면을 부각하여 유저들에게 접근하려고 하나요?


크리스 조 담당:

<브롤스타즈>가 한국에서는 주로 어린 유저들에게 인기가 많습니다. 아무래도 흥행이나 관중 동원력을 고려하면 e스포츠에는 마이너스 요소처럼 보는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크리스 조 담당:



<브롤스타즈>가 모바일 게임이라는 점도 불리하지 않을까 싶은데요. 이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크리스 조 담당:



그것 또한 시청자의 '더 나은 경험'을 위한 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왜 슈퍼셀에 '더 나은 경험'이 중요한가요? 그것보다는 매출이나 어떤 수치 또는 선수의 스토리가 중요하다는 기업도 많은데요.


크리스 조 담당:



마지막으로 한국 유저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크리스 조 담당: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게임 뉴스는 이제 그만, 디스이즈게임이 당신의 인사이트를 넓혀드립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레드 데드 리뎀션 2' 스팀 플레이어 수 최고치 달성
thisisgame
2
0
0
위메이드 “3년 내로 모든 게임에 토크노믹스 생긴다”
thisisgame
2
0
0
라이언과 배그를! 카카오게임즈 부스 풍경기
thisisgame
5
2
1
美 타임지가 선정한 "2022년 최고의 게임"은?
thisisgame
2
0
0
"브롤스타즈는 우리가 하고 싶은 게임을 실패 걱정없이 만든 결과물"
thisisgame
1
1
0
엘든링? 아트북! '엘든 링' 공식 아트북 출시
thisisgame
2
0
0
'브롤스타즈'의 가장 큰 시장은 한국. 하지만, 결국은 역전당할 운명
thisisgame
0
0
0
리제로 '람' 클레이 도전♪
respectyou
23
4
4
[덕후론_24] 잦은 이동으로 견문이 넓어진 수메르인이 권력을 발명해요
thisisgame
2
1
0
'마블 스냅'만 한 달 넘게 플레이한 기자의 심층 분석!
thisisgame
2
0
1
'슈퍼셀'은 여기 다 있다! 슈퍼셀 라운지가 가지고 있는 열 가지
thisisgame
0
1
0
마비 모바일부터 바람의 나라: 연까지, 넥슨 클래식 모바일 유저 반응
thisisgame
5
1
1
'마리오 무비' 두 번째 트레일러 닌텐도 다이렉트 통해 공개
thisisgame
3
0
0
겨울을 맞이 한 에브리타운 산타 정류소 도전♪
respectyou
42
3
5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크래프톤의 구원 투수가 될 수 있을까?
thisisgame
2
0
0
[직캠] 진모짱과 지스타, LG전자 배틀그라운드 문가경
jinmozzang
7
7
0
[지스타 2022] 칼리스토 프로토콜 부스 찾은 침착맨
thisisgame
2
1
0
리제로 '렘' 클레이 도전♪
respectyou
26
1
5
"작년 지스타 첫 날 론칭 발표한 브롤스타즈, 팬 덕에 부산에 왔다"
thisisgame
0
0
0
브롤스타즈 굿즈 판매나선 슈퍼셀X라인프렌즈, "짝퉁 OUT"
thisisgame
0
0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