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이러는 걸까? -9

@shy1382@Voyou@goodmorningman@ck3380@leejy4031 안녕 여러분! 나 돌아왔어ㅠㅠ 그 며칠 안되는 사이에 또 일이 생겼을뿐^^... 헿... 그 얘기는 아직 메모장에 정리를 못해서 대학 이야기를 끝내고 알려줄께! 기다려준 분들께 감사를❤️ 그럼 시작할께!!!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대학생 때의 일이야 전에도 언급했었지만 가족사로 인해 내가 참 많이 힘들어했고 아파했고 방황도 많이했었어 심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모두 피폐했었고 지쳐있었어 그때 1학년 2학기때 일거야 대학에서도 사건사고가 좀 있어서 방황을 좀 했었어 심지어 내 자취방이 싫어서 친한 언니가 있는 지역까지 기차타고 버스타고 가서 그 언니네서 지낼정도로 난 누군가 곁에 없으면 안되는 그런 상황이였지 (난 지방전문대를 졸업했어) 그 언니네 대학교가 언덕 같은 곳에 있었는데 하필 그 언니네 집이 높은 언덕 쪽에 후문이 나있는 곳에 원룸을 얻은거지... (난 늘 숨찼어 오르내릴때 ㅋㅋㅋ) 난 그 지역을 잘 몰랐고 아는 사람이라곤 그 언니 밖에 없었고 집에 콕 박혀서 히키코모리 같은 생활을 했어 그러던 어느날 왠일로 후문 쪽이 시끄러운거야 그래서 언니에게 물었지 "오늘따라 왜 이렇게 시끄러워? 사람이 엄청 많이 몰렸네?" 그러자 언니가 대답했어 "나도 몰랐는데 이쪽 지역사람들이 무슨 신에게 지내는 제사?! 비슷한걸 매년 한번씩 하는데 오늘이 그날이래" ??!! 그냥 나는 그런 지역도 있나보다 했지 뭐.. 관심도 없고 하니까.. 언니가 다니던 대학이 산쪽이기도 했고 지역자체가 그때 당시에 좀 외졌었어 완전 시골... 거기다 기차도 많이 안다녔고 (지금은 모르겠어 그때가 2004년이였으니까) 무튼 시끌벅적한 하루가 시작되었고 저녁때쯤 어디선가 종소리가 들리더라 아마 그 제사 같은게 시작된건지 끝난건지 그랬던거 같아 제법 대학교 후문쪽이 조용해지고 저녁이 되어서야 잠시 집앞으로 나왔어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여기까지! 위에서 언급했다시피 이사 관련 꿈들을 꾸느라 많이 지쳐있어ㅠㅠ 그래서 적는다고 적었는데 여기까지밖에 못적었어ㅠㅠ 어서 열심히 적어 올릴께!! 다시 한번 기다려줘서 너무 고마워!!! 댓글은 나한테 힘이되는거 알지?😘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