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감동적인 현대미술 일화

미술사에서 아주 유명한 행위예술가인 마리나 아브라모비치


참고로 그녀에 대한 검색은 자제하는 편이 좋음.

작품에서 누드랑 고어 요소가 심해서 짤림.


그리고 그녀는 자신과 같은 예술가이자 오랜 연인이었던

울라이와 작품도 여러번 같이 작업했었음.

그리고 사이가 안 좋아져서 헤어질 각이 보였는데,

역시 예술가들은 평범한 이별은 싫었는지 그 이별조차 작품으로 만들려고 했음.


작품명 '만리장성 걷기'


서로 만리장성 끝쪽에서 걷기 시작해서 2천 오백킬로미터를 걷고나서

딱 중앙에서 만나는 행위예술임.

그리고 아무 말도 헤어지는게 작품의 마무리.

그리고 이 두 사람은 이 이후로 만나지 않았음.





그렇게 또 몇십년이 흘렀음.







2010년 마리나 아브라모비치는 또 다른 행위예술 시리즈를 시작하는데


그 이름은 "아티스트는 실존한다"


아브라모비치는 아무것도 안하고 앉아 있고 맞은편에 관객들이 자유롭게 앉는거임

아브라모비치는 눈을 감고 있다가 관객이 앉으면 눈을 뜨고 바라봄.

아브라모비치는 아무 말도 안 함. 그냥 눈빛의 교환을 통해 대화를 시도하는거.

관객들의 반응은 각양각생이었음


'뭐 어쩌라고"라는 표정으로 보거나

머쓱해서 웃거나

'아니 시발 이게 뭐임ㅋㅋㅋ'하고 웃거나

아니면 종종 뭔가에 감명받아서 우는 사람도 있었음

그런데 이 전시 중에 예상치못한 사건이 생김.











전남친 울라이가 난입한거임ㅋㅋㅋㅋㅋ

원래 아브라모비치는 작품의 의도대로 아무 반응이 없이 앉아있어야 했는데

눈을 뜨자마자 보이는게 전남친이라서 심경이 흔들렸는지 표정이 흐트러짐ㅋㅋㅋ


그리고 만남의 마무리는 원래 가만히 있어야하는 아브라모비치가 손을 내밀고

울라이도 손을 내밀어 서로 손을 맞잡음으로

주변 관객들은 또 이 재회의 순간에 박수를 쳐줌으로서 감동적이게 끝났음


울라이는 그렇게 전시장을 떠났고

아브라모비치는 눈물을 닦은 후 다시 평소대로 전시를 진행함.




1:16초 경 난입하는 울라이




























하지만 이렇게 훈훈하게 일이 끝났으면 이런 글 안올렸짘ㅋㅋㅋ

울라이는 몇년 있다가 1999년에 공동 작업했던 행위예술에 대한 수익 문제로 아브라모비치를 고소함ㅋㅋㅋㅋ


[출처 - 루리웹]

힘의 차이가 느껴지십니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