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룡영화상> '기생충', 작품상·감독상 등 5관왕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이어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과 감독상 등 5관왕을 차지했다. 


21일 저녁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개최된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은 전체 11개 부문에 후보에 올라 최우수 작품상과 감독상,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미술상(이하준) 등 연출-연기-기술부문을 고루 가져갔다. 


'기생충'의 5관왕은 올해 개최된 제 72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이어 부일영화상 6관왕, 영평상 3관왕에 이르기까지 평단과 관객 모두의 찬사를 받으며 독주가 예고됐다.


이변이 없었던 작품상-감독상 등 연출 부문과 달리, 연기부문에서는 치열한 경합을 펼친 가운데 남우주연상은 영화 '증인'의 정우성이 수상했고, 여우주연상은 '기생충'의 조여정이 생애 첫 영예를 차지하며 '청룡의 여인'에 이름을 올렸다.



남우주연상을 수상하진 못했지만 최우수작품상 수상자 배우 대표로 나선 송강호는 "기생충이 천만 관객을 이룬 것도 너무 감사한 일이고, 황금종려상도 영광스럽지만 우리도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작은 자부심, 자막 없이 볼 수 있다는 큰 자긍심이 아닐까 생각한다"며 봉준호 감독 등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감사함을 표시하며 수상소감을 전했다.



각본상은 김보라 감독의 '벌새'가 차지했고 남우조연상은 '국가부도의 날'의 조우진, 여우조연상은 '기생충'의 이정은이 각각 신스틸러로 존재감을 각인시켜 쟁쟁한 후보자들을 제치고 영예를 안았다. 


신인감독상은 영화 '엑시트'의 이상근 감독이 가져가며 연출력을 인정받았고 신인남우상은 '양자물리학'의 박해수, 신인여우상은 '미성년'의 김혜준이 각각 생애 첫 청룡 트로피를 가져갔다.


강형철 감독의 뮤지컬 시대극 '스윙키즈'는 기술부문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김지용-조영규 감독이 촬영조명상을 가져갔고 남나영 편집감독이 편집상을 수상했다.



음악상은 공포 영화 '사바하'의 김태성 음악감독이 차지했고 신인감독상을 가져간 영화 '엑시트'도 기술상을 수상하며 2관왕이 됐다.


한편, 2년 반만에 공식석상에 나선 김우빈은 건강한 모습으로 무대에 올라 시상자로 나서 주목 받았다.

Social Film/Healing Qurator,Reporter,칼럼니스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