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왜 이러는 걸까? -10

@shy1382@Voyou@goodmorningman@ck3380@leejy4031 안녕안녕? 팔로우 해주신 분들 잘봤다고 하트 꾹 눌러주시는 분들 댓글 남겨주시는 분들 지금은 괜찮은지 이런글 올리면 아프다는데 괜찮냐고 걱정해주시는 분들 너무너무 고마워❤️ 스릉흔드 여러 일들이 너무 많이 터지는 바람에... 좀 늦었어ㅠㅠ 열심히 메모장에 작성해서 올릴께 기다려줘서 너무 고마워!!!❤️ 그럼 시작!!! ㅡㅡㅡㅡㅡㅡㅡㅡㅡ 그 언니네 원룸에서 나오면 앞에 매우 가파른 내리막길이 있어 후문으로 통하는.. 날도 어둑어둑해지고 하니까 바람 좀 쐬고 가야지 하는 마음으로 내리막길을 쳐다보면서 멍 때리고 있었어 이 언니는 나랑 나이차이가 3살이 났거든 내가 20살이니까 언니는 23살.. 그래서 과제다 뭐다 해서 아직 학교에서 안왔었어 내가 마중나가듯 기다리고 있었던 거지.. 내리막길을 한참 보고있는데 왠 구체가 두둥실 떠다니는거야 순간 놀라서 "응?" 이러면서 쳐다봤어 그 구체는 지면에 닿기도 전에 살짝 부딪히는 것처럼 밑부분만 일그러지면서 튀어오르면서 내리막길을 올라오고 있었던거지 마치 나를 향해 오듯이 아주 느리게도 아주 빠르게도 아닌 상태로 다가왔어 순간 몸이 굳고 주위에 아무소리도 안들리고 (대학 원룸 촌이라 그래도 그 시간엔 제법 시끄러운데) 무서워서 시선을 떼지않고 그자리에 계속 서있었어 그 구체는 검은색 빛을 띄고 있었고 반투명 하진 않았어 그리고 원형이였고 농구공보다는 큰 크기였고 무엇보다도 공이였다면 내가 내려다 보는 시점에선 내리막길을 어떻게 역으로 올라올수 있었을까? 그 구체가 오는 길은 오르막길일텐데 말야.. 몸이 굳어져있다가 풀리는 순간 뛰어 올라왔어 그리곤 바로 짐싸고 기차편 알아봐서 내가 지내는 원룸으로 기차타고 돌아왔지 언니는 갑자기 내가 그 먼곳에서 기차편을 알아보고 짐싸서 가니까 무슨일 있냐고 전화가 왔더라고.. 자세히는 말 하지 않고 (그 언니는 내가 뭔갈 보고 느끼고 들리고 꿈을꾸는지 몰라) 그냥 언니한테 민폐고 미안해서 집으로 왔다 라고만 말을 했지 근데 이상한거야... 언니가 분명 공중전화로 전화를 했는데 전화를 받는 내가 오한이 들면서 등줄기에 뭔가 차가운게 꽂히는 느낌? 머리카락이 쭈뼛서면서 무서운거야 그리고 저 멀리서 여자가 히히히 거리며 웃는 소리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아주 천천히 물방울이 한방울씩 떨어지는 소리가 계속 들리기 시작한거지.. 똑...똑...똑... 히히히히 똑...똑...히히히히 이런식으로 후.. 무섭...다ㅠㅠㅠㅠㅠ쓰면서도 그래서 난 다급하게 언니한테 물어봤어 " 어디야? 혼자 있어? 왜 공중전화로 전화해? " ㅡ" 아.. 핸드폰 요금제때문에ㅠㅠ 나 지금 우리 과 건물 1층인데? 혼자있지 선배들 다 갔어 왜?" " 아.. 아니야 혹시 이상한 소리 안들려? " ㅡ" 어디서 물 소리가 들리긴 해 아까부터 화장실에 누가 수도꼭지 안잠궜나? 자꾸 물방울 떨어지는 소리가 들린다 가서 확인해 볼께 잠시만 " 하고 수화기를 내려둔 채 어딘가로 가는 발자국 소리가 들렸어 몇분 지나지 않아서 언니가 말했어 ㅡ" 어..나 집에 가야할 거 같아 집에가서 전화할께 " 조금 다급하고 목소리가 떨리길래 알았다고 하고 끊었지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아직도 저때 떠올리면 소름이 돋아...퓨 나는 겁쟁인가봐... 내일도 어서 작성해서 올릴께!! 댓글과 좋아요는 큰 힘이 되는거 알지? 여러분 모두 좋은 한 주 되자구!!!🥳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