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년 만에 만난 반려묘를 보고 오열한 남성 '왜 이제 왔어'

지금으로부터 약 7년 전, 캘리포니아에 살던 로버트 씨는 오하이오에 집을 구하고 이사를 준비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만 사랑하는 반려묘 '체본'이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GIF

로버트 씨는 오하이오에 있는 집으로 이사를 미루고, 캘리포니아에 남아 체본을 찾아 헤맸습니다. 그러나 한참의 시간이 흐르고 더는 이사를 미룰 수 없던 그는 오하이오로 떠나야 했습니다.


그는 당시의 절망적인 심정을 고백했습니다.


"무엇이든 할 테니 체본만 찾을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했지만 소용없었어요."

그리고 7년이 흐른 2019년 11월 초, 캘리포니아 지역 동물보호소에서 전화 한 통이 걸려왔습니다.


'한 여성이 길고양이를 구조해 보호소로 데려왔는데, 스캔을 해보니 로버트 씨가 보호자로 조회되었다'는 내용이었죠.


바로 체본이었습니다!


"말도 안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체본은 12살 때 실종되고 7년이 흘렀어요. 19살일 텐데 체본이 아직 살아있다고? 하는 의심이 들었죠."


그러나 보호소는 고양이의 이름이 체본이 맞으며 19살이라는 점도 확인해주었고, 로버트 씨는 전화를 끊고 곧장 캘리포니아행 비행기를 예약했습니다.


'정말 체본이 맞을까'


그는 보호소에 들어가기 전부터 모자를 벗었다 쓰고, 입술을 핥으며 초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보호소에 도착한 그가 자신의 신분을 밝히고 체본을 찾으러 왔다고 하자, 직원이 고양이 한 마리를 안고 나타났습니다.


힘없이 늙어버린 고양이였지만 로버트 씨는 체본을 한눈에 알아봤습니다!


그는 체본을 껴안으며 눈물을 흘렸고, 미소를 지으며 이를 지켜보던 관계자들도 이내 눈가가 촉촉해졌습니다.


보호소 관계자는 페이스북을 통해 "로버트 씨가 체본을 보자 목 놓아 울었고, 지켜보던 모두가 눈물을 흘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로버트 씨는 체본을 찾아준 여성과 보호소에 감사인사를 전한 후, 체본을 품에 소중하게 안고 보호소를 떠났습니다.


체본은 이제 남은 삶을 행복하고 편안하게 보낼 일만 남았네요!



P.S

안녕하세요? 빙글분들.

혹시 꼬리스토리 뉴스를 보면서,

콘텐츠에 대한 피드백이나 아쉬운 점 혹은 바라는 점 남겨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꼬리스토리 드림!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매일 귀여운 동물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꼬리가 흔들릴 때까지, 꼬리스토리!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