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sthof Neumayr

체코에서 오스트리아로 넘어오면서 성대한 경찰의 환영식을 뒤로하고 저흰 오스트리아 첫숙소인 Gasthof Neumayr 로 향합니다. 잘츠부르크 근교인데 국경을 넘어와서는 아니겠지만 네비도 션찮고 어두워지기까지해서 또 좀 헤맸습니다 ㅡ.,ㅡ 오늘도 구글네비 도움받아 겨우 숙소 근처에 왔는데 헐 목적지에 도착은 했다는데 숙소가 안보이네요. 어두컴컴한 오스트리아 시골에서 숙소찾기... 마침 지나가는 오스트리아 커플에게 숙소를 물어봅니다. 바로 코앞에 있었는데 조명도 없고 불켜진 간판도 보이지않고 ㅡ.,ㅡ 너 어디서 왔니? 나? 사우스 코리아! 와우! 하며 놀라더라구요. 그도 그럴것이 여기 며칠 머무르면서 아시안은 통 보질 못했다는요...

이러니 찾을수 있겠냐고요 ㅋ

어휴, 일단 짐 좀 풀고...

욕실은 작지만 깔끔했어요...

저녁을 못먹어서 바로 식당으로... 헐, 식당에서 흡연가능... 동네 사랑방인건지 아시안 첨보는 아자씨들 술마시고, 담배 피면서 우릴 보고 머라고 쏼라쏼라...

고풍스러워 보이죠...

근데 참 이번 여행에서 이거다 하는 맥주를 못만났어요...

여기도 마칠 시간이 다된것 같아서 지금 가능한 메뉴 몇개 시켜서 대충 한끼 때웠답니다.

한잔더...

흠, 계속 비가 저흴 따라다니네요...

방에 와서 혼맥 한캔...

담날 씻으려고보니... 샴푸 이름이 사쿠라...

쌀쌀한 아침...

옆집 풍경...

까먹을까봐 ㅋ

조식은 참 맘에 들었어요. 여기서 파프리카 진짜 많이 먹었답니다. 달더라구요 ㅎ. 서빙도 하고 빵도 썰어주시는 할머니 직원분이 계신데 참 친절하시고 귀엽게 생기셨더라구요^^

보시다시피 근사합니다. 시골스럽죠^^ 그 흔한 네온간판 하나 없어요 ㅎ

마지막날 조식이었던가...

마지막이라고 새로운거 먹어봄 ㅋ

내일은 또 빈으로 이동하는건가 ㅎ

이 숙소 참 잘 잡은거 같아요. 좀 외곽이지만 그래서 공기도 좋고, 조용하고, 음식 괜찮고, 숙소 깔끔하고, 직원들도 친절하고^^

동네 산책하면서 봤던 풍경...

사람은 남과 더불어 혼자 산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