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흑의 별에서 해무의 해안까지, 남해 #1

해질 무렵 바람도 몹시 불던날~


처음 삼천포 대교를 넘어 남해에 첫발을 내딛었다. 올해 휴가는 늦기도 했지만 해외보다는 국내에서 전망이 좋은 곳을 찾아가고 싶었다.

점점 해가 저물어가는 시간에 남해로 들어와서 주변이 붉게 물들어 가고 있었다. 붉게 물든 모습은 계속해서 남쪽으로 내려가는 발길을 잠시 멈추게 했다

산뒤로 넘어가는 해가 산의 능선을 더욱 선명하게 비춰주고 있었다. 길 가다가 갑자기 멈춘 방파제에 잠시 앉아 일몰을 바라볼 땐 시간이 어떻게 흘러갔는지 모른다. 바닷바람의 차가움에 따뜻한 커피를 손에 쥐고 있으면 더 좋았을련만 차갑게 식은 캔커피 하나만 옆자리를 지켜주고 있었다.


일몰을 보고나서 이동하는 동안의 모습은 온통 어둠에 삼켜져 있다. 네비게이션 상에는 바로 옆이 바디이지만 아무것도 보이는게 없는 칠흑같은 검은광택빛이다. 숙소를 남해에서도 가장 남쪽에 있는 곳으로 예약했다. 단순하게 남쪽을 여행하니 그 중에서 가장 남쪽에 가 보고 싶었다. 솔직히 서울에서 근무하고 지내면서 남해까지 또 언제 내려와보나 하는 생각에 끝까지 가보자 하는 생각도 있었다.

숙소는 땅과 하늘 모두를 한자리에 앉아 감상하기에 최적의 위치였다. 바닷가를 둘러싸고 있는 따스한 불빛들이 차가운 바다 곁을 지켜주고 있었고, 칠흑의 어둠의 밤하늘에는 광택을 더해줄 별들이 수수하게 흩뿌려져 있었다.

조용한 어촌 마을과도 같은 모습에 지나가는 차량이나 사람을 보기도 참 힘들었다. 근처에 마을회관처럼 보이는 곳에 계양되어 있는 태극기 하나가 바람에 몸을 맡겨 펄럭이는 소리에 움찔 놀랄정도 였다.


오리털 패딩을 입고, 수면양말로 중무장을 한 뒤, 결코 놓칠 수 없는 머그컵에 담은 커피 한 잔을 들고서 베란다에 앉았다. 순간순간 바늘 처럼 날아오는 바닷바람에 빈틈을 허용해 움츠러들기도 했지만 밤하늘의 가로등과 해안가의 별빛들을 구경하는 것을 놓칠 수는 없었다.

겨울철 은하수를 잘 볼 수 없는 시기이기에, 별 빛들이 화려하게 수놓은 밤하늘은 아니었지만 정면에 보이는 오리온자리 주변으로 퍼져있는 별 빛들은 수수한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었다.

별이 잘 보이는 곳에 있다 보니 마냥 하늘을 바라보게 된다. 따뜻한 커피에 이어 차가운 병맥주로 2차를 즐기기까지 베란다에 있었다. 맥주를 마실 때를 제외하고는 오리털 패딩 주머니에 손을 넣고만 있는 추위에 몸이 굳어서 베란다 의자에 계속 앉아있게 된 것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눈동자는 밤하늘의 빛과 해안가의 빛을 따라 고정되어 있었다.


그렇게 남해에서의 휴가는 칠흑의 밤과 함께 시작되고 있었다.

여행만큼은 급하지 않고 여유롭게, 의무감에 물든 여행이 아닌 시간을 즐기는 여행으로~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추석명절 연휴동안 강원도 동해안자전거길을 따라 많이도 바다를 보고 느끼고 돌아왔네요 원체 바다를 좋아해서 주로 강원도로 가지만 이번 동해안자전거길을 따라 운전하면서 아름다운 한국의 강산을 또 알게 되었네요 그곳에서 정착하고 싶을 정도로... 그저 아름다운 바다와 하늘을 보았을 뿐이네요 Photo by Michel
ca2001m
21
5
6
맹금류의 사냥법.jpg
n0shelter
73
17
4
고즈넉함속 화려함, 경주#1
RedNADA
39
14
12
짤줍 0117
goalgoru
20
5
0
도심 마실 여행, 부산
RedNADA
39
16
8
중국 출장 -12
sellin
5
0
5
전세계를 매료시키는 한국의 아름다운 풍경들
Mapache
171
212
7
Stifler pool & BárkaBorbár
vladimir76
19
2
4
Aurum Bistro
vladimir76
7
2
2
칠흑의 별에서 해무의 해안까지, 남해#2
RedNADA
16
4
0
열대야 속 맥주한잔, 후쿠오카#2
RedNADA
20
2
4
박노해의 걷는 독서 1.18
poetphoto
5
1
0
하루가 어느새 지나가려고 해요~ 멋진 노을 사진 감상해 보셔요^^ 오늘 하루도 수고한 당신~슈퍼 울트라 그뤠잇!!
iagreeu
30
4
3
Everybodylikeme
15
4
4
낭만가도? 이번에는 동해안 자전거 길 따라 여행떠났어요 말그대로 낭만가도 지요 주말마다 시간 날때마다 찾아가는 강원도지만 항상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곳이지요 연휴동안 7번 국도 따라 누비는 중입니다 작은 해변부터 크고 유명한 해변까지 그리고 푸른 바다와 푸른 하늘이 너무 아름답네요 아름다운 강산 아름다운 바다와 하늘 그저 감탄만 할뿐입니다 지금 이시간에 비 와서 해맞이는 포기 천천히 포항으로 가서 게나 실컷 먹어야지요 Photo by Michel
ca2001m
13
21
5
소양강의 겨울카페
WindingMania
4
0
0
새로운 시선을 가질 수 있는 책5
FLYBOOK
16
28
1
봄맞이 전시 나들이 추천 - Jasper Morrison
soheeui
16
4
1
모닝 귀여운거♥
animalplanet
37
2
1
세계 3대 박물관_루브르 박물관
veronica7
72
51
8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