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브스 아웃, 깔끔한 한 판 승부!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재리

시험 기간임에도 영화는 꼬박 챙겨보는 사람은 흔치 않죠.

바로 그 특이한 인간이 저입니다.

점수는 놓쳐도 보고 싶은 작품은 버릴 수 없습니다!

오늘도 심야로 보고 온 따끈한 신작에 대해 얘기해보겠습니다.

'나이브스 아웃'

12월 첫째주부터 쟁쟁한 작품들이 쏟아졌는데요.

앞선 시사회나 해외 반응부터가 호평일색이었습니다.

특히 각본에 대한 칭찬이 많았는데요.

과연 어땠을지 세상 가장 솔직한 후기/리뷰 시작하겠습니다.

오랜만에 보는 추리극

흥미진진한 추리소설을 한 편의 영화에 담아 놓았습니다. 최근에 찾기 힘들었던 의문의 사건에 대한 추리극은 옛날의 향수마저 풍기게 만들었습니다. 그런데 소재가 반갑다고 무조건 좋은 건 아니죠. 추리극인만큼 사건을 풀어가는 탐정의 역할도 중요하고 영화 자체의 탄탄한 대본은 필수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만들기도 어렵고 카타르시스를 얻어가기는 꽤 힘든 장르입니다. 그럼에도 나이브스 아웃은 빈틈 없는 각본을 통해 추리를 완성했습니다. 거기다 영화가 말하고 싶은 메시지, 현재의 단면들을 노골적으로 담아내며 작품 자체의 개성 또한 살리게 됐죠. 추리소설이나 탐정영화를 선호하시는 분들에게는 단비 같은 작품이라고 봅니다.

미국의 현실

겉보기에는 오락적인 추리극일지 모르나 사실 그 이면에는 추악한 미국의 단면을 품고 있습니다. 얼핏봐서는 매너 있고 친절한 집안이지만 실상은 검은 속내로 가득차 있죠. 이 모든 요소는 '돈'과 관련됩니다. 유산을 둘러싸고는 가족들끼리도 갈등을 피하지 않죠. 마치 자본에 크게 움직이는 현재의 미국과 같은 방향으로 흘러가는 모습입니다. 실제로 집안의 간병인은 에콰도르인지, 브라질인지 잘 알지도 못하는 이민자 인물입니다. 불법체류자인 어머니와 가족들을 부양하기 위해 성실하게 일을 하는 캐릭터죠. 집안 사람들은 전통 미국인이자 자부심이 넘치는 백인을 대표하고 간병인 마르타는 미국으로 넘어온 멕시코인을 대변합니다. 문제는 불편한 상하관계가 존재하고 은연중에 편견을 강요하며 절대 바뀌어서는 안 되는 규칙으로 규정합니다. 하지만 따지고 보면 미국 역시 이민자들의 나라며 본인들도 전통과는 거리가 멉니다. 분명 대단한 착각 속에서 살고 있을지 모르는 집안의 모습이 바로 지금 미국의 현실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진짜 칼을 뽑는다면

영화의 제목에 대해 생각해봅시다. 나이브스 아웃은 직역하면 '칼을 뽑다'입니다. 영화가 말하는 칼의 의미는 '사람 됨됨이'를 뜻한다고 생각합니다. 결국 선함이 승리하고 진정한 칼이라고 보는 것이죠. 그런 진짜 칼과 가짜 칼을 구분하길 원하는 집 주인 할란의 의지는 영화 전반적인 주제에 퍼져있습니다. 당연히 가짜 칼을 뽑은 자는 진짜 칼을 쥔 자를 이길 수 없기에 애초부터 칼을 뽑는다면 진짜 칼을 선별하라는 메시지입니다. '정의는 승리한다'는 상투적인 교훈이지만 이 또한 영화 자체의 노스텔지어를 부각하는 설정일지도 모릅니다.

퍼즐 맞추기

우리는 왜 퍼즐을 푸는가. 사실 퍼즐을 하다보면 다 만들기도 전에 대충 전체적인 그림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그 누구도 중간에 퍼즐을 그만두지는 않죠. 이미 알고 있음에도 본인이 상상한 그림과 맞는지 비교해보기 위함이거나 혹시 모를 반전이 있지 않을까 기대하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분명한 건 퍼즐은 끝까지 완성됐을 때 그 의미가 있다는 말이죠. 분명 뻔하고 큰 반전은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앞뒤가 맞아떨어지는 스토리와 적절한 반전, 알맞은 교훈을 섞어 깔끔한 한 판 승부를 감상할 수 있는 작품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도 좋았고 작품의 몰입력 또한 훌륭했습니다. 중간중간 루즈한 부분이 있긴 합니다만 취향에 따라 이 부분 또한 의견이 갈릴 수 있겠네요. 오랜만에 흥미진진한 탐정물을 보고 왔습니다. 쿠키영상은 따로 없고 관객수는 150만 정도 예상해봅니다. 선함은 생각보다 날카로운 칼임을 알려주는 추리소설극, 영화 '나이브스 아웃'이었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유괴라는 이름의 '게임'을 시작했다
DINOWORKS
42
42
0
덕질하면 돼지 후기
qudtls0628
39
4
30
최근 한국에서 서서히 개척되고 있는 영화장르
mumumimi
12
5
4
[출발! 북&비디오 여행➤] 시간순삭 편™
FLYBOOK
0
2
0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중국 개봉 불발에 쿠엔틴 타란티노가 입을 열다
eyesmag
3
0
0
"앞으로 열흘. 살아남아. 네가 마지막 한 명이야."
DINOWORKS
48
34
3
베놈, 암수살인 등 연휴에 보기 좋은 10월 개봉영화 추천!
wooricard
4
1
0
명작의 탄생, '조커'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77
18
33
기생충과는 다르다, '알라딘'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36
5
14
흥행가도, '엑시트'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32
3
23
희대의 살인마가 탈옥했다
DINOWORKS
147
136
12
'봄'에 어울리는 말랑말랑한 청춘 영화 BEST 3
halmang
136
150
34
치열한 두뇌대결을 즐길 수 있는 책 추천!
FLYBOOK
72
187
3
어느 작가의 오후
skfktoa
4
2
0
'기생충', 오스카 6개 부문 콕! 한국영화 100년사 기념비 쾅!
Chicpucci
17
4
4
'해치지않아' 전여빈, 펭수에 '입덕한 사연?
Chicpucci
14
2
0
넷플릭스에서 제공될 지브리 애니메이션, 전체 리스트 확인하기
eyesmag
14
5
2
스포없는 '사바하' 꿀잼 포인트 3
doufu
13
1
7
나를 찾아줘, 세상 가장 솔직한 리뷰 (영화 후기/작품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25
5
2
'국가부도의 날' 관전포인트, 영화 솔직후기/리뷰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33
5
9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