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답다는 것의 경제적 이득

“아름다운 걸 사랑하는 건 취향이에요.” 이 잡지 아틀란틱의 공동창업자 Ralph Waldo Emerson가 말한 적이 있습니다. 그의 코멘트는 오늘날 이사회에도 적용됩니다. 잘생긴 CEO는 연봉을 높게 받을 뿐 아니라 여러가지로 회사에 득이 됩니다. 위스콘신대학의 Joseph T. Halford 와 Hung-Chia Hsu의 연구에 따르면 잘생긴 CEO가 처음 TV에 나오면 주가가 올라갑니다. 계약 협상 과정이나 회사의 홍보에도 도움이 되죠. 이사회가 잘생긴 CEO를 선호하는 걸 속물이라고 비웃을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경제적 효용을 생각해보면 잘생긴 외모가 가져다주는 이득에 돈을 지불하는 건 합리적인 결정일지도 모릅니다. 문제는 외모로 인해 받는 혜택이 잘못된 선입견에서 비롯되는 경우도 많다는 겁니다. 나이가 지긋해보이는 CEO는 더 능력이 있다고 간주되는데, 사실 그의 두뇌나 능력은 외모와 아무 상관이 없습니다. Daniel Hamermesh 에 따르면  외모가 상위 1/3에 드는 사람들은 평균보다 4% 잘 벌고, 가장 못생긴 사람들은 평균보다 13% 덜 법니다. 평범한 사람은 “미모 프리미엄”으로 평생 23만 달러를 더 벌 수 있다고 합니다. 첫인상은 많은 걸 결정합니다. 잘생긴 사람은 대표 역할을 잘할 것 같고, 예쁜 학생들이 더 똑똑할 것 같으며, 나이가 지긋해보이는 사람은 경험이 많고 키가 큰 사람은 권위가 있어보입니다. 하버드대학의 경제학자 그레고리 맨큐는 똑같이 경쟁하기 위해서는 “키 큰 사람에 부과하는 세금”이 있어야 한다고 농담한 적도 있습니다. 이 잘못된 선입견은 잘생기고 자산관리 능력이 없는 펀드매니저가 더 많은 자금을 모으고 예쁜 사람은 파산 가능성이 더 높아도 P2P 대출사업에서 쉽게 대출받는 결과를 낳습니다. 그래서 파이낸셜타임즈에서는 역으로 못생긴 사람을 뽑는 게 회사에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 적도 있죠. (관련 뉴스페퍼민트 기사(http://newspeppermint.com/2013/04/29/biological-economics/)) “미모 프리미엄” 의 작동 방식에는 두 가지 편견이 얽혀 있습니다. 첫째, 인간은 아름다운 걸 좋아하고 또 믿고 싶어합니다. 이 믿음은 잘못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둘째, 전략적으로 외모와 능력은 아무 상관이 없을지라도 이 외모가 가져올 경제적 이득을 예측하고 회사 입장에서 투자할 수도 있습니다. 펀드 매니저나 대출할 대상이 아니라 잘생긴 CEO를 뽑는 건 미모프리미엄의 영향 중 가장 합리적인 결정일지도 모릅니다. (The Atlantic) 원문보기(http://www.theatlantic.com/business/archive/2014/01/the-financial-benefits-of-being-beautiful/282975/)

뉴스페퍼민트는 최근 화제가 된 외신 중 우리에게 새로운 시각을 알려주는 기사들을 중심으로 세계/정치, 경제/경영, 과학/의료 세 분야 6편을 골라 번역/요약하여 월~금 오전 7시에 제공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