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순득의 표류기

동방견문록을 쓴 ‘마르코 폴로’나

하멜 표류기의 하멜 못지않은 모험을 펼친

조선사람이 있었습니다.


1801년, 평범한 홍어 장수 문순득은

흑산도 인근에서 홍어를 사고 배를 타고 돌아오는 길에

거친 풍랑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문순득이 탄 배는 망망대해를 2주일이나

속절없이 표류하고 낯선 섬에 도착했습니다.

그곳은 당시 유구국이라 불리던

지금의 일본 오키나와였습니다.


문순득은 오키나와에서 8개월을 머물면서

그 나라 말과 풍습을 배우고

빠르게 적응했습니다.


그리고 1802년 10월, 문순득은 다행히

중국을 향하는 배를 탈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출발한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풍랑을 만나

하염없이 동남쪽으로 흘러갔고,

열흘 후 배가 도착한 곳은 중국이 아닌

지금의 필리핀, 여송이었습니다.


긍정적이며 호기심 많고 영리한 사람이었던

문순득은 9개월간 필리핀에 머물며

현지어를 익히고 서양 문물을

열심히 배웠습니다.


그 후 문순득은 마카오, 광저우, 난징, 연경을 거쳐

조선 관리를 따라 조선으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그가 고향에 돌아온 건 1805년 1월.

홍어를 사서 배에 오른 지 3년 2개월이

지난 후였습니다.


그의 이야기는 흑산도에서 유배 생활을 하던

손암 정약전이 쓴 ‘표해시말(漂海始末)’에

기록되었으며 책 속에는 문순득의 체험과

정약전의 실학 정신이 잘 드러나 있고,

200년 전의 일본, 필리핀, 마카오, 중국의

풍속, 의복, 집, 배, 언어 등이

생생하게 담겨 있었습니다.

문순득은 조선 시대 신분 구조인

‘사농공상(士農工商)’ 중

가장 낮은 상인이었습니다.


그 때문에 글을 잘 쓰지 못해,

정약전을 만나지 못했다면 자신의 경험을

후대에 남기지도 못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그는 비록 신분도 낮고 배움도 적었지만

불굴의 용기와 강인한 정신력을 가졌으며

어떤 상황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역경을 헤쳐나갔습니다.

 

# 오늘의 명언

당신의 운명이 결정되는 것은 결심하는 그 순간이다.

– 앤서니 라빈스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역경 #고난 #좌절 #용기 #정신력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