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만큼 베트남은 코리아 열풍…현대차 판매량 신기록

현대차, 베트남 현지화 전략 통해…매달 신기록현대차, 베트남 현지화 전략 통해…매달 신기록

축구영웅 박항서 열풍까지 '호재'축구영웅 박항서 열풍까지 '호재'

현대기아차 점유율, 토요타 제쳐현대기아차 점유율, 토요타 제쳐

삼성전자는 '박항서폰' 출시하기도삼성전자는 '박항서폰' 출시하기도

오리온, 롯데도 박항서 타고 훨훨오리온, 롯데도 박항서 타고 훨훨


현대자동차의 베트남 현지 판매량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최근 동남아시아에서 일본 기업과의 한판 승부를 선언한 현대차는 베트남에선 일찌감치 현지화 전략을 펼쳐 효과를 보고 있다.


이같은 현지화 전략에다 베트남 축구영웅으로 불리는 박항서 감독 신드롬도 겹치며 매달 판매량 신기록을 세우고 있는 현대차는 일본 토요타의 시장 점유율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기아자동차와 합산한 시장점유율은 이미 토요타를 제쳤다. 삼성전자도 올해 '박항서폰'을 출시했고 오리온과 롯데 등 한국 유통업계도 순항 중이다.

(그래픽=김성기 PD)

◇ 현대기아차, 현지전략 통했다…토요타 턱밑까지


현대기아자동차가 베트남 현지에서 최고의 전성기를 보내고 있다. 판매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우선 현대차의 올해 11월 누적 판매량은 6만 1,694대로 집계됐다. 현지에서 판매 중인 카운티와 마이티 등 상용차는 제외한 실적이다.


이같은 실적은 지난해 11월 누적 판매량(5만 548대)보다 22% 성장한 것이며 2017년 11월 누적 판매량(2만 5,108대)과 비교해선 145% 늘어난 기록이다.


이미 올해 11월 누적 판매량만으로도 지난해와 2017년 전체 판매량을 뛰어넘은 것이다. 기아자동차도 순항 중이다. 기아차의 올해 11월 누적 판매량은 3만 7,360대로 2018년 11월 누적 판매량(3만 6,720대)과 2017년 전체 판매량(2만 2,136대)을 모두 넘어섰다.


결국 동남아시아 자동차 시장을 주름잡고 있는 일본차와의 판매량 격차도 베트남에서만큼은 크게 좁혔다.


베트남자동차공업협회(VAMA) 등에 따르면 지난해 베트남 자동차 시장 점유율 1위는 도요타(23.8%)였고 이어 현대차가 점유율 19.4%로 2위를 차지했다. 기아차는 10.5%로 집계됐다. 현대기아차 합산으로는 이미 도요타의 시장 점유율을 넘어섰다.


현대기아차의 베트남 현지 전략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현대차는 베트남 기업 '탄콩'과 생산 합작법인(HTMV)은 물론 판매 합작법인도 세워 운영 중이다. 베트남 꽝남성과 닌빈성 공장에서 각각 상용차와 승용차를 생산 판매하고 있다. 기아차는 베트남 타코 그룹과 손을 잡고 타코 기아란 이름으로 현지화에 성공했다.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 초코파이부터 휴대전화까지…박항서와 웃는다


베트남 축구 영웅으로 불리는 박항서 감독 효과도 한국 기업에는 호재로 꼽힌다.


박 감독은 지난 2017년 9월, 베트남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첫 부임한 이후로 2018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 U23 대회 준우승, 12월 스즈키컵 우승에 이어 지난 10일에는 베트남에 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 우승컵을 안겼다. 베트남에선 국민적 영웅으로 불린다.


베트남에 해외 전진 기지를 설치한 삼성전자는 이번 동남아시안게임을 맞아 영화관 3개를 대여해 베트남 법인 현지 직원들과 함께 단체 응원 행사를 진행했다.


앞서 6월에는 '갤럭시S10+ 박항서 에디션'을 베트남에 출시했다. 해당 제품은 일반 갤럭시S10+보다 약 100만동(한화 5만 원) 비싼 2,399만동(122만 원)에 판매됐다. 박항서 감독이 출시 행사에 직접 참여해 베트남 소비자를 만났다.


베트남은 삼성전자의 핵심 해외 생산기지이다. 베트남 법인의 수출액은 삼성전자 전체 수출액의 3분의 1을 맡고 있다. 2018년 기준 600억 달러의 수출액을 올렸고 직원만 10만 명에 달한다.


롯데 역시 베트남에서 13개의 롯데슈퍼를 운영 중인 가운데 매출액이 2017년 2,620억 원에서 2018년엔 2,830억 원으로 성장했다.


올해 롯데쇼핑의 실적이 부진한 가운데서도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시장의 활약으로 롯데쇼핑의 올해 3분기 해외매출은 지난해 3분기보다 14.7% 증가했다. 롯데는 베트남 현지에서도 대형마트 최초로 즉시 배송 서비스(1시간, 새벽 배송)를 진행 중이다.

오리온 초코파이는 베트남 제사상에도 올라갈 정도로 국민 간식 반열에 올랐다. (사진=오리온 제공)

오리온 초코파이도 베트남에서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베트남 제사상에도 올라가는 등 이미 베트남 국민 간식 대열에 합류했다.


오리온의 베트남 사업 매출액 역시 2017년 2,205억 원 규모에서 지난해 2,339억 원까지 늘어나 베트남 진출 13년 만에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현재 베트남에서 박항서 감독의 인기가 단기적 효과가 아닌 매우 장기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업계도 최근 K푸드 박람회를 개최하는 등 베트남 시장에 계속 K푸드를 알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