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팬지에게 수화를 가르치다

인간과 가장 흡사한 동물은 무엇일까요?

1975년 킹과 윌슨이라는 생물학자가

사람과 침팬지를 비교 연구한 결과

이 둘은 생물학적으로 99%가 동일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그렇다면 침팬지를 사람처럼

가르칠 수 있을까요?


미국 오클라호마 주립대의 한 연구팀이

동물의 지능적 한계를 알아보기 위해

15살 된 침팬지에게 수화를 가르치는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연구팀은 긴 시간 동안 온갖 노력을 기울였고

침팬지에게 단어를 익히게 하면 침팬지가

어떻게 언어로 의사 표현을 하는지

알고 싶었습니다.


마침내 4년 후 그 침팬지는 140여 개의

단어를 외워 수화로 표현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연구팀은 그 단어들을 사용해 어떤 문장을

만들지 기대했습니다.


연구팀은 당연히 ‘바나나를 먹고 싶다’든가

‘물을 마시고 싶다’라는 단순하고 직접적인

요구를 나타내는 문장을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침팬지가 처음으로 조합한 문장은

매우 뜻밖의 것이었습니다.


‘Let me out(나를 놓아 달라).’


침팬지는 먹을 것이 아닌 자유로움에 대한

그리움을 말한 것이었습니다.

침팬지 역시 무엇보다 자유를

더 원한다는 사실을 보여줍니다.

모든 생명이 궁극적으로

자유를 갈망합니다.


사람이나 동물이나 기본적인 자유를

억압하는 것이 아닌 누리게 해 주는 것이

가장 큰 행복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은 지배하려 하는 것이 아니라

자유를 주는 것이다.

– 에리히 프롬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자유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