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이브…'배민' 주문서 보고 굳어진 어머니 얼굴

"왕따 피해자 집 배달된 닭강정 33만원"···업주 "가해자 고소" 경찰 "고소장 접수되면, 정식 수사 방침"
33만원 어치 닭강정을 왕따 피해자 집으로 거짓 배달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은 주문 영수증.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크리스마스 이브인 지난 24일, 왕따 피해자의 집으로 가해자들이 닭강정 33만원 어치를 배달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돼,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24일 오후 10시47분쯤 온라인 커뮤니티 클리앙에는 '닭강정을 무료로 드립니다'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자신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서 닭강정 가게의 업주라고 밝혔다.


이 업주는 글을 통해 "단체 주문을 받아 배달을 갔는데, 처음에는 안 시켰다고 하셨다가 배달의민족 주문서를 보여드렸더니 표정이 굳어지셨다"며 "'아들이 지금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데, 가해자들이 장난 주문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업주가 올린 사진 속 영수증에는 '아드님 OO씨가 시켰다고 해주세요'라는 내용이 배달요청사항으로 기재돼 있다.


이어 "어머님은 '피해 줄 수는 없으니 전액 결제는 하겠지만, 먹을 사람이 없다. 세 박스를 빼고 나머지는 가져가 달라'고 하시더라"며 "경황이 없어 일단 결제를 하고 강정 세 박스 등을 드렸다"고 덧붙였다.


업주의 글은 이후에도 계속해서 올라왔다. 업주는 '단체 주문을 왜 확인도 제대로 안 해보고 받았느냐'는 한 네티즌의 지적에 "평범한 화요일이었으면 가정집에서 시키는 양으로는 너무 많다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이날은 크리스카스 이브였다"고 해명했다.


이어 "더 현명하게 대처하지 못한 게 아쉽고 부끄럽다"며 "결제는 카드사에 연락해서 강제취소했고, (가해자들을) 일단 영업방해로 고소하려 한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업주가 '그후 알게 된 사실'이라고 올린 글에는 더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났다. 업주는 피해자 어머니에게 카드 취소와 고소 사실을 알리기 위한 통화에서 이같은 사실을 알게됐다고 밝혔다.


업주는 "피해자는 학생이 아닌 20세였고, 가해자들은 21세와 24세 등 모두 미성년자가 아니었다"며 "'고등학교 때 알게 돼서 지금까지 괴롭히고 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또 "'가해자들은 피해자 명의로 휴대폰을 개통해 이미 300만원 정도를 뜯어간 일도 있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에는 26일 오전 10시 현재까지 고소장은 아직 접수되지 않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경찰서로 접수된 것은 없다"며 "고소장을 통해 정식으로 수사가 의뢰되면 자세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