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해의 걷는 독서 1.11

내 깊은 곳의 영혼이 말하게 하라

광야가 말하듯, 사막이 말하듯

우주가 감싸 안고 진실을 속삭이도록


- 박노해 ‘침묵의 불’

Peru, 2010. 사진 박노해


때로 침묵이 말을 한다

말은 침묵을 낳지 못하지만

깊은 침묵은 이미 그 자체로

말보다 더 큰 울림으로 말하고 있으니


말할 때와 침묵할 때를 아는 자

때맞춰 옳은 말을 할 줄 아는 자


돌아보니 나는 너무 많은 말을 했다

이제는 내 깊은 곳의 영혼이 말할 차례다

광야가 말하듯, 사막이 말하듯,

우주가 우리를 감싸 안고 진실을 속삭이도록


-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침묵의 불’

https://www.nanum.com/site/804482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