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의사' 이국종은 왜 '막말' 표적이 됐나

[노컷 딥이슈] '막말' 녹취록 이면에는 외상센터 '악순환' 현실 "진료할수록 적자 쌓여 인력난…다른 진료과 수익으로 충당" "'사명감'만으로는 유지 한계…국가가 시스템 개선 나서야"
이국종 아주대학교병원 센터장.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때려쳐, 이 XX야. 꺼져. 인간같지도 않은 XX 말이야".


'국가대표 의사'로 불리는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에게 이 병원의 유희석 전 원장이 건넨 '막말' 녹취록 중 일부다.


공개된 녹음파일은 수년 전 외상센터와 병원내 다른 진료과 협진 문제를 두고 두 사람이 나눈 대화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이 같은 갈등은 어디에서부터 시작된 것일까.


그 동안 이 교수는 중증외상환자 치료를 두고 병원측과 끊임없이 마찰을 빚어왔다. 병원측이 권역외상센터를 위한 20억 여원 지원금을 제대로 인력 충원에 쓰지 않았다는 폭로뿐만 아니라 병실 확보, 닥터헬기 운항에 따른 소음 민원 등으로 논쟁이 계속됐다.


사실 외상센터와 병원 간의 갈등은 어제 오늘일이 아니다. 비단 이국종 교수의 사례가 아니더라도 적은 인력과 적자에 허덕이는 '필수진료과'(내과·외과·산부인과·소아청소년과), 외상센터 등에서는 이런 문제들이 쌓여 깊은 갈등의 골을 만들기 일쑤다. 이 교수를 향한 유 전 원장의 '막말'과 '욕설' 속에 병원 생태계의 이면을 엿볼 수 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소식을 접한 온라인 의학계 커뮤니티에서는 이번 사건이 악순환이 반복되는 외상센터의 현실과 떼려야 뗄 수 없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의학계에 종사하는 한 네티즌은 "외상센터 문제는 한 두가지로 해결될 게 아니"라면서 "외상센터에 있으면 알겠지만 중증외상 환자 대다수가 사회 취약 계층이다. 의료수가 정상화를 위해 국민 전체 보험료를 올린다고 하면 사람들이 가만히 있을 것 같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추가 편성된 외상센터 지원 예산도 지자체마다 외상센터 설립해서 예산을 쪼개버렸다. 대다수 병원들은 그거 받아서 그냥 운영비로 쓴다"고 덧붙였다.


기동훈 가톨릭대학교 여의도 성모병원 응급의학과 교수가 짚은 외상센터의 고질적 문제는 이와 맥락을 같이 한다. 진료를 할수록 적자가 쌓이고, 그에 따른 인력부족 현상에 시달리게 된다는 것이다. 2년 전 그가 이국종 교수를 만났을 때도, 이미 이 교수는 변하지 않는 현실에 지쳐있었다.


기 교수는 "낮게 책정된 의료수가는 외상센터가 환자 진료를 할수록 적자에 빠지게 만든다. 그렇게 되면 경영을 하는 병원 입장에서는 인력충원에 소극적이게 되고, 외상센터에서는 여러 진료과가 협진을 해야 하지만 늘 인력난"이라며 "예전보다 좋아졌다고 해도 그 '예전'이 너무 좋지 않았기 때문에 2년 전 이 교수님을 만났을 때도 많이 지쳐 있는 상황이었다"고 얘기했다.


현실적으로 40대 이상의 의사가 외상센터에서 버티기란 상당히 어렵다. 경제적 보상 없이 과도한 업무에 오래 노출되기 때문에 '사명감' 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그렇다고 병원이 엄청난 '적자'를 감수하고 전폭적인 지원을 하기에도 마땅치 않다.


기 교수는 "이국종 교수님이라는 한 사람의 사명감과 기여만으로는 시스템이 유지될 수가 없다. 이미 외상센터의 핵심인 필수 진료과들은 지원금 삭감, 지원율 미달 등으로 망가지고 있다. 직원이 몇천명인 대학병원들도 현재와 같은 수준의 서비스 유지를 위해서는 매출 압박을 받는다. 다른 진료과에서 수익을 내면 그걸로 필수 진료과, 외상센터 등의 적자를 메우는 것"이라고 전했다.


결국 정부가 나서서 의료시스템을 개선하지 않는 이상, 중증외상과 중환자를 다루는 진료과나 외상센터가 홀대 받는 '딜레마'는 출구를 찾을 수 없다는 지적이다.


기 교수는 "현장에 있는 사람들끼리 한정된 자원으로 아웅다웅할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모든 국민들에게 MRI와 초음파를 보전하는 의료 정책이 과연 맞는 것일까"라면서 "겨울에 서울 소재 대학병원에는 뇌출혈 환자가 들어갈 병상이 없어 경기도 외곽까지 2시간을 이동한다. 그 사이 환자의 생존률은 급속히 떨어진다. 보장성 강화의 숫자에만 매달릴 게 아니라 필수 진료과, 외상센터, 중환자실 등에 예산이 투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서울대 출신 51세 초동안 치과의사 이수진, 그녀의 과거는?
RedFriday
16
19
0
https://www.facebook.com/100001626618100/posts/3019402071457317/?sfnsn=mo
ks20158719011
2
0
1
2020.2.27 16:00 현재 코로나19 확산 관련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조치 현황
sjsjgr2002
1
2
0
국가번호 빨리(82) 민족의 감염병을 대하는자세
vestneo
86
10
16
[단독] 7만 교육생 명단 없다? 신천지는 비밀앱 '관리중'
nocutnews
8
1
3
[단독] 청도 대남병원, 비리재단 '구덕원' 후신
nocutnews
7
0
2
[정보] 사람들은 잘 모르는 약국 약의 올바른 사용법!
GGLAB
115
205
0
[사무리] 대구시장 권영진의 죄! "권영진은 반드시 사법처리해야 한다"ㅣ200225-3
philosophy78
6
1
2
수건으로 굳은어깨, 둥근등, 거북목 교정하는 방법
water101
229
406
9
최초의 여자 의대
casaubon
8
2
1
감염내과 의사의 분노 (영상 있음)
n0shelter
17
4
4
'기생충'이 종식한 아카데미 '인종차별' 잔혹사
nocutnews
23
5
8
언제쯤 사라질까? 오늘도 발생한 서커스 사고
GGoriStory
12
1
3
[상식 UP 뉴스] 가글 잘하면 코로나 덜 걸릴까
newsway
6
4
0
배 아프면 참고하세요!
hangyouls
139
271
0
'그 청년 바보의사'의 주인공 고 안수현 2부ㅡ실화극장
leejeongmi77
6
1
2
하버드가 30년간 연구한 반드시 걸러야 하는 사람 유형
bookbanggu
29
18
0
’국민안심병원'코로나19 감염 방지, 호흡기질환 따로 진료 /호미숙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국민이 코로나19 걱정 없이 진료 가능한 '국민안심병원' 신청을 받아, 총 91개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을 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정된 91개 안심병원 중 호흡기 전용 외래구역만 운영하는 기관은 55개(A유형 60.4%), 호흡기 전용 외래 및 입원, 선별진료소까지 운영하는 기관은 36개소(B유형 39.6%)이다. 중대본은 "26일 기준으로 진료가 가능한 기관은 84개소(92.3%)이며, 나머지 기관도 호흡기환자 전용 진료구역(외래 및 입원) 마련 등 준비를 거쳐 순차적으로 운영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현재도 신청하는 의료기관이 계속 늘고 있어, 추가로 참여 신청을 접수하여 준비된 병원부터 즉시 적용할 계획이다. 국민안심병원을 이용하려는 경우에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ncov.mohw.go.kr), 건강보험심사평가원(www.hira.or.kr)또는 대한병원협회(www.kha.or.kr)등을 참고하여, 근처의 국민안심병원을 알아보고 이용하면 된다. #국민안심병원 #코로나19 #코로나감염방지 #호흡기질관 #진료병원 #코로나진료병원 #안심병원
homisook
4
5
0
김종대 참교육 시켜주는 의사 남궁인
harang0610
28
17
3
한국은 확진자 '늘어나는 것' 아니라 '찾아내는 것' 미국 코로나19 검사비 400만원.. 검사 건수 445건.. 일본 1890건.. 한국은 하루 1만건.. ↑ 세계에서 가장 열심히 일하는 정부를 세계에서 가장 악의적인 야당 비난 피하려면 우리도 미국 일본 정도만 검사하고 대처할걸 그랬나바 국민 최우선 문재인정부 코로나 19퇴치의 귀감이 되는 멋진 정부다 !! 어디서 우리 정부 처럼 할 수 있겠나? 칭찬합니다 !! 노고에 깊이 감사합니다
plus68
45
6
9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