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인’ 양우석 감독, “흥행? 개인적 의미보다 우리 모두에게 큰 의미” (인터뷰)

영화 ‘변호인’이 뜨겁다. 한국영화 역대 9번째 ‘1,000만 클럽’ 가입에 성공했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젊은 시절 그리고 부림사건을 모티브로 했다는 이유로 개봉 전부터 많은 편견이 덧씌워지기도 했다. 하지만 영화 개봉 후 국민을 움직였다. 2점으로 시작한 포털사이트 네이버 관객 평점은 어느덧 9점대를 바라보고 있다. 참으로 우여곡절이 참 많았던, 이런 저런 말이 많았던 작품이다. 그래서 그 어느 때보다 궁금했다. 이 같은 논란 가득한, 아니 만들겠다는 그 순간부터 논란이 예상되는 이 영화를 만든 주인공이 말이다. 그는 극 중 주인공인 송우석과 같은 이름인 양우석 감독이다. 개봉 전부터 그리고 개봉 후에도 수많은 인터뷰 제의를 거절해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던 감독이기도 하다. 처음 영화를 기획했을 당시부터 1,000만 흥행을 이룬 현재까지, 그 과정을 양우석 감독에게 직접 들었다.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204535

엔터테인먼트의 모든 것을 빠른 발과 젊은 심장, 현명한 눈으로 담아내는 매거진 텐아시아 http://www.tenasia.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