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을 묶었던

새끼줄처럼 비린내가 나는 사람도 있고,

향을 쌌던 종이처럼 향내가 나는 사람도 있다.


지나간 인생은 다 흘러가 버린 줄 알지만

우리가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하는 모든 것들이

고스란히 쌓이게 된다.









-법륜, <스님의 주례사>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