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기억 지우기(트라우마 치유)

나쁜기억 지우기(트라우마 치유)





--------------------------------------

두번다시 떠올리고 싶지 않아요.

생각만 해도 끔찍해요.

그 생각만 하면 가슴이 멎을것 같아요.

우울해지고 불안해집니다.

뇌(기억)속으로 들어가서

다 없애버리고 싶어요.

-------------------------------------


트라우마..

엄마와 아빠가 서로를 욕하고 때린다.

엄마 아빠가 일하러 나간 사이

동네 친구들에게 매일 학대를 당한다.

친구들이 건드려도 꿈틀조차 못하는

지렁이만도 못하게 살아간다.

교통사고를 당한뒤 죽음의 공포를 느낀다.

회사에서 상사로부터 벌레 취급을 당했다.

어릴때 친척으로부터 성적학대를 당했다.

엄마가 수면제를 드시고 그만...



상상할수 없는

예상조차 할수 없는

제발 나에게는 일어나지 않았으면

이때의 기억(경험)만 없었더라면

내 인생이 이렇게 망가지지 않았을텐데..

라며 오늘도 과거의 트라우마에 갇혀

사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어찌보면 대부분 우리들의 모습이기도하다.



한번 트라우마를 겪어버리면

평온하던 마을에 느닷없이 폭탄이

떨어진것처럼 아수라장이 된다.

그때 우리의 뇌는 바보 멍청이가 된다.

겁을 잔뜩 먹어 버린다.

이 공포가 영원할것처럼 인식하게 된다.

정신줄을 놓아버린다.

전쟁이 끝났는데도 여전히

마을을 돌아다니며

" 살려주세요. 제발... "

급기야 자신이 살고 있는 집을 버리고

산으로 도망을 가 버린다.

" 이 산은 안전할거야! "

" 두번다시 마을로 내려가지 않을테야"

" 마을은 괴물들이 점령을 했어 "





그렇게 그 사람은 홀로 산에 갇혀서 산다.

어둡고 외로운 마음의 감옥

즉, 자기생각(과거의 트라우마)에 갇혀서

여전히 현재를 살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그런데 한때 평범하게 살았던 마을..

내가 살고 있는 작은 집을 그리워한다.

그러나 나의 집으로 내려갈수가 없다.

아직도 그 마을은 폭탄이 터지며

들짐승들이 마을의 주인이 되었으며

좀비가 나를 물려고 하고 있으며

드라큐라가 저녁마다 활보하고 있으며

귀신이 나를 죽이려고 따라다닌다.

.... 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두번다시 마을로 내려갈수가 없다.







그런데....

마을에서 벗어나서 산에 숨어 있는다고해서

들짐승, 좀비, 귀신, 드라큐라가

내 눈에서 사라진다고 생각하는가?

두려워서 눈을 감으면 눈앞의 고통이 사라지나?

듣기 싫다고해서 귀를 닫으면 해결이 되나?

눈앞의 현실을 보기 싫어서

매일 잠을 자버리면 세상이 달라지는가?

당신이 나쁜기억(트라우마)을

떠올리지 않으려고 발버둥을

친다고해서 그 기억이 사라지는가?

우리는 어쩌면 큰 착각을 하고 산 것이다.




당신은 몇가지 사실을 냉

정하게 평가해야 한다.


1. 트라우마를 떠올리며 여전히

고통받고 있다는 것은

그 트라우마가 당신의 현실에서

더이상 발생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지금도 트라우마를 겪는 사람은

트라우마를 떠올리며 괴로워할 틈이 없다.

즉 과거에는 그 트라우마가

사실이였을지몰라도

지금은 최소한 사라졌거나

당신이 감당할 만한 수준으로 약화되었다.



2. 들짐승 괴물 좀비 드라큐라 귀신은 없다.

고통받은 당신의 울부짖음일 뿐이다.

그 기억 두려움의 강도에 따라서

형태가 다르게 나타난 것이다.

즉, 그 무서운 존재는 마을을 활보하는 것이

아닌 그대 마음에 영원히 머무른다.

산으로 도망가봤자 고통만 더 커진다.

그들이 원하는 것은 집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3. 이제 눈을 뜨고 주변을 둘러보라.

당신처럼 산속에 숨어있는 사람도 있고

아침마다 등산하는 사람도 있고

정신차리고 산을 내려가는 사람도 있고

당신처럼 산으로 도망가는 사람도 있고

논밭에서 열심히 농사일 하는 사람도 있고

멱살잡고 칼들고 싸우는 사람들도 있고

당신을 도와줄 경찰관과 소방관도 있고

당신이 밀어줘야할 노인의 수레도 있다.

세상이 달라졌지만 당신은 10년전

기억속에 갇혀 산 것이다.

어찌어찌 잘 피해서 도망왔지만

당신의 집은 어떻게 변했을까?

이제 그 집으로 다시 가보자.






4. 내 집이 왜 폐가가 되어버렸지?

주인인 당신이 버린 것이다.

귀신이 살지도 않지만

당신이 버린이상 귀신집이 되어버렸다.

거미줄을 헤치며 방으로 들어가보자.

당신의 일기장을 다시 들춰보자.

쓰다가 멈춘 일기를 다시 써 내려가자.

구석방에 거지처럼 상한 음식을

먹고 있는 당신의 소중한

가족이 그곳에서 여전히 살고 있다면..

그들을 당신이 보호해줬어야 하는데

당신이 떠나버린 이후 버려졌다.

당신은 어찌어찌 트라우마로부터

도망갔지만 당신으로 인해서

소중한 가족들이 폐가에서

오늘도 피눈물의 기다림으로

하루를 살아가고 있지 않는지?



당신이 전쟁트라우마로 인해서

매일 술을 먹고 가족에게 폭력을

쓰는것처럼 말이다.

당신이 경험한 고통의 울부짖음도 있지만

당신을 매일 지켜봐야 하는

그들의 고통도 트라우미 이상이다.

당신은 과거 기억에서 트라우마를 경험한

실제 피해자이기도 하면서

당신의 소중한 사람을 힘들게한

트라우마의 실제 가해자이기도하다.

슬프게도 말이다. ㅜ




5. 폐가를 새롭게 수리하자.

눓은 냄비도 계속 딲으면 깨끗해진다.

불타 없어졌다고 해서 끝난것이 아니다.

당신은 사라지거나 없어지거나

훼손될수 있을지 몰라도

그 집터는 영원히 당신의 것이다.

그 자리에 이제는 튼튼한

벽돌집을 지으면 된다.

깨끗하게 쓸고 닦고

다시 나만의 아름다운

공간으로 만들어주자.

이곳이 트라우마의 참상이 아닌

나의 보금자리로 새롭게 리모델링하자.

놔둘수록 흉칙해지고 귀신집이 된다.

그러면 평생 내 집에 들어가지 못하고

떠돌이처럼 살아가게 된다.





6. 트라우마로부터 도망가지 말자.

'미움받을 용기'라는 책속의 구절이 생각난다.

트라우마란 존재하지 않는다

그것도 결국 우리가 그렇게 인식하고

받아들였을 뿐이다.

우린 '스트레스 받는다'고 표현하지 않는가?

이 말은 내가 안받을수도 있다는 것이다.

결국 트라우마나 스트레스도

나의 선택영역이다.



미세먼지 공포때문에 집에 갇힌 사람도 있고

마스크쓰고 가볍게 놀러간 사람도 있다.

어떤 일이든 크게 보면 우주처럼 커지고

작게 보면 먼지처럼 작게 보인다.

그래서 나쁜 일들은 최대한 작게 작게 보면서

담대하게 살아야 할 것이며

좋은 일들은 최대한 크게 크게 보면서

감사하는 맘으로 살아야 한다.

우린 트라우마에 갇혀서 고통받을 시간이 없다.

그 트라우마 때문에 고통받은 내 삶을

지금이라도 아름답게 보상해줘야 한다.

그것이 가장 지혜롭게 트라우마로부터

벗아나는 방법이 아닐까?






내 마음속으로 들어가서 매일 청소하자.

내 마음속으로 들어가서 매일 놀아주자.

내 마음에게 매일 괜찮다며 안심시켜주자.

내 마음의 손을 잡고 자주 놀러다니자.

내 마음이 강해질수 있도록 수행을 하자.

내가 외롭지 않도록 자신을 믿고 사랑해주자.

내 마음의 손을 잡고 무의식 여행을 하자.

내 마음의 소리를 무시하거나 외면하지 말자.


https://youtu.be/P3Lb6s4yLDI




김영국 행복명상센타

한국 최면치유 연구소장 010-9359-7909 명상학 박사수료 최면치료 전문가 저서: 진짜마음 가짜마음 유튜브: 김영국 행복최면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코로나 바이러스,강제휴가속 그림
sohee2507
16
1
8
박노해의 걷는 독서 2.27
poetphoto
7
3
0
■329 탱구의 해먹 타기 +.+
ys7310godqhr
16
2
5
그냥 하고 싶은거 하thㅔ요
Jfit
22
1
4
박노해의 걷는 독서 2.25
poetphoto
14
5
1
코로나19 관련 의사들 단톡에서 도는 내용 (요약有)
boogiewoogie
28
13
1
포도의 호시탐탐 - 열매이유식
myPODO
20
2
10
  <나를 키우는 말 죽이는 말>    말하는 것을 보면  그가 어떤 사람인지 알 수 있다.   자기가 쏟아낸 말이  그대로 쌓여 복이 되기도 하고  화가 되기도 한다.  그렇기 때문에  입을 열기 전에  한번 더 생각하는 것이 좋다.  지금 이 말을 해도 되는지,  이 말로 인해  피해를 보는 사람은 없는지,  이 말을 듣는 사람은  어떤 생각을 하게 될지,   생각나는 대로 뱉어내는 사람은  그 말로 인해 주변은 물론  자신도 피해를 입게 된다.   "입과 혀"는  화와 근심의 근본이며,  몸을 망치는 도구와 같다  -명심보감-  물고기는 언제나 입으로 낚인다 인간도 역시 입으로 걸린다 -탈무드-    -'리더의 언어' 중- ​ 
plus68
13
5
1
엎드려있는 시간들
jamjaeryuk
19
3
1
따뜻함이 가득한 세상
oliza
5
4
0
잊고 싶은 악몽의 신천지 8개월 '신천지 탈퇴 간증'ㅡ김강림
leejeongmi77
2
1
0
이기적으로 육아한다는 요즘 엄마들이 현명한 이유
bookbanggu
22
11
6
박노해의 걷는 독서 2.26
poetphoto
7
3
0
고맙다는 말과 함께 사랑한다는 말도 해주자.
ceg122
41
27
1
미안한 마음
jamjaeryuk
23
3
3
십수년후에는
jamjaeryuk
16
2
1
랄라블라 알바생이 뽑은 올리브영 추천템 13개!
GGLAB
49
83
0
박노해의 걷는 독서 2.28
poetphoto
6
1
0
싱글벙글 면접 카톡 레전드 모음.jpg
real896pc
57
9
10
두 눈을 감아도 너의 사랑이 보일 만큼
ceg122
17
12
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