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주는 '송가인'이 부리고 돈은 '미스터트롯'이 번다?

[노컷 딥이슈] '미스터트롯' 상금 '미스트롯' 3배 넘어 차별 논란 시즌 1 성공하면 시즌 2 상금 늘어나지만…여→남 순서 고착화 "위험 시장 개척에서는 여자 '총알받이'…과실은 남자가 수확"
'미스트롯' 우승자인 가수 송가인.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우승상금 1억, 프리미엄 대형 SUV, 입체 체형인식 안마의자, 조영수 작곡가 신곡, 의류이용권.


모두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미스터트롯' 우승자가 누릴 수 있는 혜택이다. 그런데 이를 두고 '미스트롯'과의 형평성 논쟁이 불거졌다. '미스트롯' 성공으로 '미스터트롯' 제작이 가능했음에도 상금과 부상 격차가 상당해 '미스트롯'에는 그 공이 제대로 돌아가지 못했다는 비판이었다.



지난해 '미스트롯' 방송 당시 우승자 상금은 3천만원, 조영수 작곡가 신곡 데뷔에 안마의자가 부상으로 주어졌다. '100억 트롯걸'이라는 홍보 문구도 있었지만 뚜껑을 열어보면 '100억을 위한 행사 100회 보장'에 그쳤다. 주 보상인 우승 상금만 비교해봐도 '미스터트롯'이 '미스트롯'보다 3배 많은 액수이다.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의 상금 및 부상 차이가 '차별'이라고 지적하는 시청자들의 주장은 다음과 같다. '미스트롯' 성공에 대한 보상이 종영 후라도 '미스트롯'에 돌아가거나 여성 트로트 가수들이 주인공인 '미스트롯' 시즌2로 이관됐어야 했다는 것이다.


한 네티즌(아이디: kk****)은 "'미스트롯'이 잘 돼서 이득을 취했으면 '미스트롯2'를 해야지 왜 '미스터트롯' 우승상금에 쓰느냐. 죽어가는 프로그램에 여자 꽂아서 책임지게 한 후에 새 예능프로그램은 남자를 기용한다"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네티즌(아이디: oh****)은 "다른 방송사들은 파일럿 방송 흥해서 정규편성하면 단점들을 보완해서 내보내는데 왜 '미스터트롯'은 '미스트롯'에 상금만 보완한 건지 모르겠다. 3배 이상 차이 나는 건 치사하지 않느냐"라고 문제 제기했다.


사실 오디션 프로그램의 특성상 시즌 1이 성공하면 제작비, 협찬 등에 여유가 생겨 시즌 2는 상금과 부상이 더 좋아질 수밖에 없다. 그런데 여기에 고착화된 공식이 있다. 프로그램 성패 여부가 불확실한 첫 시즌에는 여성 출연자들이 투입되고, 이 위험한 '도전'이 성공을 거두면 남성 출연자 버전이 만들어진다.

지난 2016년 엠넷 '프로듀스 101' 제작발표회에 101명의 연습생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조작 논란에 휩싸였지만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신드롬을 일으켰던 엠넷 '프로듀스 101' 시리즈가 그랬고, 여자 아이돌 그룹들이 경연을 벌인 '퀸덤' 역시 성공할 경우 '킹덤' 제작을 예고한 바 있다.


그렇다면 왜 방송 제작자들은 첫 프로그램에 남성보다 여성 출연자를 선호하는 것일까. 충성도 높은 '팬덤'(팬집단) 모으기에는 남성 출연자들이 좋지만 일단 대중 인지도를 높이려면 여성 출연자들이 필요하다. 물론, 화제성 보장을 위해서는 '미스트롯' 초반 미스코리아 콘셉트 논란처럼 여성 출연자들에 대한 성상품화나 전시가 이뤄진다.


한 방송계 관계자는 22일 CBS노컷뉴스에 "여자가 나오는 프로그램은 성별 관계 없이 시청자들이 붙지만 남자가 출연하면 남자 시청자들은 빠지고 여자 시청자들만 남는다. 첫 시즌에는 프로그램 이름을 알려야 하는데 여자 출연자들이 훨씬 대중성이 높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게 대중성을 확보한 후에는 고정 시청자층을 쌓아야 하니까 남자 출연자들로 강력한 '팬덤' 현상을 만든다. 특히 여자 출연자들은 성상품화, 외모 평가, 대상화 등이 훨씬 수월하게 이뤄져 가십이나 논쟁 등을 통해 초반 프로그램 화제성을 높이기 좋다"라고 덧붙였다.


결국 방송계 '유리절벽'이 사라지지 않는 한, 실패 위험성은 여성 출연자들이 떠안고 그 과실이 남성 출연자들에게 돌아가는 '순서'는 바뀌지 않는다. '유리절벽'은 기업이나 조직이 실패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여성을 파격 발탁한 뒤 일이 실패하면 책임을 묻는 현상을 뜻한다. 즉, 험지에 여성이 먼저 내몰린다는 이야기다.


황진미 대중문화평론가는 "좋게 말하면 실험적이고 나쁘게 말하면 위험한 시장 개척 상황에서는 여성을 먼저 총알받이식으로 소비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시장이 안정화되고, 유리한 조건이 되면 그 과실은 남자가 수확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스트롯'은 결국 송가인의 성취였던 부분인데 그 과실이 송가인이나 여성 트로트 가수 발굴 프로그램으로 돌아가지 않았다. '퀸덤'도 마찬가지다. 한정적인 여성 뮤지션 무대를 확장하려는 취지와 맞지 않게 유리한 조건이 되면 '킹덤'으로 팬덤을 확보하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스토리뉴스 #더] 그 많은 5만원권은 다 어디로 갔을까
newsway
6
2
1
[친절한 랭킹씨] 고속도로 휴게소, 상행 vs 하행 잘 팔리는 게 다르다?
newsway
5
2
0
[영상]후배 무릎 꿇려 소주 붓고 폭행…조폭 같은 10대들
nocutnews
6
1
4
사자를 굶어 죽인 동물원 '돈이 없어서'
GGoriStory
18
2
5
유머_요가방구사건ㅋㅋㅋㅋ
pcokgo3
32
5
4
미국은 ‘이민자의 나라’, 중국은 ‘판다의 나라’, 한국은…?
newsway
14
6
2
돈 벌려고 ○○ 후기 올리면 300만원 폭탄
newsway
2
1
0
우한폐렴의 근원지 수산시장의 실태
real896pc
38
5
5
"5년 뒤 내 앞에서 무릎" 경찰대생, 결국 퇴학 조치
plus68
7
0
7
어디 내놔도 당당하다는 월급은 500…실수령자 비율은?
newsway
6
4
1
지금 회사인 직장인들 사찰짤..
nanmollang
34
6
2
[이슈 콕콕] 신종 코로나 사태로 드러난 ‘민낯들’
newsway
24
4
2
언론들아 ... 😡😡
plus68
32
0
4
2년 만에 10배 오른 주식의 정체
FLYBOOK
19
31
0
취향저격 유명인 넝담~^^ㅎ
mumumimi
43
8
11
돈만 아는 것들...실체드러남 😞😱
plus68
21
5
7
"음식의 루머의 루머" 순살치킨은 뼈를 약품으로 녹여서 만든다?
visualdive
18
7
0
한국이 세계에서 1등인 부문👍🏻👍🏻
Eolaha
69
25
9
눈물이 난다... 진천 격리중인 교민들이 방문에 감사의 포스트잇을 남기고 있다고 합니다. 본래 포스트잇의 용도는 직접 대면할수 없으니 필요한 요구사항 적으라고 나눠 드린 것. 하지만 이런 감동의 물결에 어려운 여건에서 근무중인 경찰분도 더 힘을 낸다고... 우리 국민을 세심하게 챙겨주는 국가가 있어 든든합니다. 마스크 쓰고, 손 자주 씻고 차분하게 이 시기를 잘 보내겠습니다. 대통령님 이하 수고하시는 관계자분들 모두 감사드립니다 잘 이겨낼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나라다운나라 #힘내라_대한민국
plus68
18
1
3
비둘기
harang0610
25
1
1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