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객의 아침

잊고픈 지난 밤

간밤의 추억에 서있던 너


초라한 내 흔적 안고 있는 네게 미안해

서둘러 자리를 옮긴다


맘속으론 외쳤지 미안해. 가로등아

29세, 풍류를 따라 나도 넘실거리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