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속의 속도로 날아가는 아기 장애묘, 맥앤치즈 근황

2016년, 뉴욕 거리에서 한 패스트푸드 간식 박스 안에 숨어 있던 아기 고양이가 발견됐습니다.


아기 고양이는 뒷다리를 전혀 사용하지 못하는지 앞다리로 몸을 질질 끌고 다녔는데, 병원으로 이송해 정밀진단을 한 결과 하반신이 이미 마비된 상태였습니다.

병원은 아기 고양이가 발견된 패스트푸드 포장 상자의 이름을 따 맥앤치즈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맥앤치즈는 늘어진 치즈처럼 하반신을 끌고 다니며 이곳저곳으로 발 빠르게 돌아다니며 넘치는 에너지를 과시했습니다!

GIF

동물병원은 맥앤치즈의 재활 영상을 페이스북에 공개하며 기록하기 시작했고, 반응이 놀랍도록 폭발적이었습니다.


특히 맥앤치즈가 맞춤 휠체어를 처음 시승하는 날의 영상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브레이크가 고장 난 트럭처럼 빠르게 내달리는 맥앤치즈의 모습에 병원 사람들은 환호성을 질렀고, 이 모습을 지켜본 페이스북 유저들도 맥앤치즈의 매력에 빠져 녀석은 금세 스타가 되었죠!


그로부터 4년이 흐른 지금은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요?


어느새 늠름한 성묘가 된 맥앤치즈는 시술을 받은 동물병원(Massapequa Vet)에 그대로 남아 다른 유기견, 유기묘들을 돌보는 직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물론 지금도 여전히 세계적인 인기를 자랑하는 동물 스타입니다!

휠체어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두 앞다리로 몸을 세워 엉덩이로 앉아 있곤 하는데, 그 모습이 또 두 손을 공손하게 모은 사람같이 보여 웃음을 유발합니다!


맥앤치즈는 두 앞발로만 생활하다 보니 다른 고양이보다 앞발의 힘이 무척 강합니다.


혼자서 캣타워에 올라가거나 창가 근처에 앉아 바깥을 구경하는 등 다른 고양이와 별다를 바 없는 고양이 라이프를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물론 상자에도 환장합니다!


동물병원(Massapequa Vet) 관계자는 맥앤치즈 같은 하반신 마비가 온 고양이를 돌보는 것에 대해 몇 가지 조언을 건넸습니다.


"우선 요실금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어 대소변을 자주 치워줘야 하고, 또 기어 다니다 보니 하반신에 작고 큰 상처가 많이 생겨서 감염되지 않는지 꼭 주의를 기울여야 해요."


"포장하지 않을게요. 일반적인 고양이를 키우는 것보다는 훨씬 수고가 많이 들어가는 건 사실이에요. 하지만 그런 녀석들을 돌보는 만큼 얻는 기쁨과 희열도 큰 법이죠. 이런 기쁨을 아는 집사분들이 장애를 가진 아이들을 끝까지 책임지고 키웠으면 좋겠어요."


하반신이 마비된 고양이 스타는 맥인치즈 외에도 꽤 많습니다. 요즘은 인스타그램에서 클로이라는 고양이가 인기이며 그 외에도 장애를 가진 고양이들이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장애를 가진 고양이들이 차별 없이 큰 사랑과 인기를 얻고 있다는 건 분명 좋은 일입니다! 다만 무엇이든 커져가는 관심만큼 부작용도 나타나길 마련인데요. 


선입견이 사라지는 건 좋은 현상이지만 혹시라도 충동적인 입양과 안일한 결정으로 파양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P.S

혹시나 하는 노파심요!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매일 귀여운 동물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꼬리가 흔들릴 때까지, 꼬리스토리!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