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운 그대 / 이문재

그리운 그대 / 이문재

지난가을에 그리움을 맺었어

찬바람이 불길래 흙 속에 보냈지

따뜻한 봄날이 오면 싹트라고

겨우내 잠자던 내 가슴에

두껍게 얼어붙은 개울가에

봄이 찾아오면은

속삭이는 내 님 입술 분홍빛 되어

나 없이는 아니된다 부르는 소리

아직은 개울가에 삭풍이 불어도

소슬바람 멍석 깔고 고개 드는 그리운 그대

잡초라도 좋아라 혼백은 피려 하니 생명으로 살라 하네 

무명촌들 어떻고 복수촌들 어떠리

피었다 시드는 건 다 같은 순리

흙에서 살고 지는 그리운 그대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