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도시, 익숙한 교감

오스트리아 빈 미술사박물관에서 안내원으로 일하는 요한은 조용한 일상을 좋아한다. 미술을 감상하는 사람을 관찰하거나, 똑같은 작품을 보면서도 새로운 것을 찾아내는 것이 즐거움이다. 캐나다에 살고 있는 앤은 사촌이 혼수상태에 빠졌다는 소식을 듣고 그를 돌보기 위해 급히 빈을 찾는다. 낯선 도시에서 병원을 찾아 헤매다 박물관까지 흘러들었고… [기사 계속 보기] ➝ 사진의 링크를 탭하세요^^

정직한 사람들이 만드는 정통시사주간지 <시사IN> www.sisainlive.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