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드러움과 단단함의 지혜 ★ 

 

임종을 앞둔 스승이

마지막 가르침을 주기 위해

제자인 노자(老子)를 불렀습니다.

스승은 자신의 입을 벌려

노자에게 보여주며 물었습니다. 

 

"내 입 안에 무엇이 보이느냐."

"혀가 보입니다."

"이는 보이느냐."

"스승님의 이는 다 빠지고 없습니다."

"이는 다 빠지고 없는데 혀는 남아 있는 이유를 아느냐."

"이는 단단하기 때문에 빠져 버리고

혀는 부드러운 덕분에 오래도록 남아 있는 것 아닙니까." 

 

"그렇다. 부드러움이

단단함을 이긴다는 것이 세상사는 지혜이니라.

이제 더 이상 네게 줄 가르침이 없구나." 











- 좋은글-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 사람의 마음 ♠ 구겨진 옷은 다름질하면 되고 찢어진 옷은 꿰매면 되지만 사람의 마음은 그렇게 간단하지 않습니다    한 번 마음을 접으면 좀처럼 펼 수 없고 한 번 마음이 찢기면 수선하기 힘들어요    생각 없이 뱉은 말이 사람의 마음을 얼마나 아프게 하고 힘들게 하는지 몰라요    말에도 생각이 있어야 하고 숨소리, 눈빛에도 생각이 있어야 합니다    -'이 낯선 마음이 사랑일까' 중-
plus68
10
5
0
<버릴줄 모르면 죽는다네>    이보게,친구! 살아 있다는게 무언가?  숨 한번 들여마시고 마신 숨 다시 뱉어내고...  가졌다 버렸다 버렸다 가졌다 그게 바로 살아 있다는 증표 아니던가?  그러다 어느 한 순간 들여 마신 숨 내뱉지 못하면 그게 바로 죽는 것이지.  어느 누가 그 값을 내라고도 하지 않는다 공기 한 모금도 가졌던 것 버릴줄 모르면 그게 곧 저승 가는 길임을 뻔히 알면서 어찌 그렇게 이것도 내 것 저것도 내 것 모두다 내 것인양 움켜쥐려고만 하시는가?  아무리 많이 가졌어도 저승길 가는 데는 티끌 하나도 못가지고 가는 법이리니 쓸만큼 쓰고 남은것은 버릴줄도 아시게나  자네가 움켜쥔게 웬만큼 되거들랑 자네보다 더 아쉬운 사람에게 자네것 좀 나눠주고 그들의 마음밭에 자네 추억 씨앗 뿌려 사람 사람 마음속에 향기로운 꽃 피우면 극락이 따로 없다네.    -서산대사-
plus68
8
9
0
네 마음,NoThank's
sonyesoer
23
9
2
얘들아 단어 외우는 법 가르쳐줄게
jejugirls
12
48
0
"나이가 한 살이라도 어리면 반말하는 것은 당연하다."
Roadst
9
2
6
브래지어 후크 최초로 개발한 사람의 일화
longway
38
10
0
마트에서 산 오리알을 부화시키기 전에 알아야할 것들
GGoriStory
12
1
1
자수로 이끼를 만들면.jpg
CtrlZ
9
0
0
속세에서 벗어나 스웨덴 숲에 홀로 사는 유튜버
CtrlZ
22
15
2
헌책을 새책으로 고쳐주는 책수선집.jpg
CtrlZ
18
6
2
보호자를 심장마비로 죽일 뻔한 반려동물들
GGoriStory
39
10
1
충무공과 그 후손들
zatoichi
21
1
1
노무현 대통령 어록 50선
Roadst
19
10
5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