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고3

오늘 글쓰는거 짱재밌네요..ㅎㅎ












제가 고3때 일입니다.


워낙 공부도 안했고 성격도 둥글둥글 낙천적이였던 저도 입시의 두려움에 신경이 곤두 섰고 잠도 못자고 입맛도 없었던 시기였습니다.


몸이 허약해지면 헛것을 자주 본다고 어디선가 들었던거 같은데..고3때 특히 헛것을 많이 봤는데요..


그 헛것이 귀신이였던거 같네요.


야자가 끝나고 집으로 가던 중 일어난 일입니다.


저희 집은 아파트였고 15층 꼭대기 층에 살고 있었습니다.


친구랑 중간에 헤어져서 저희 동쪽 으로 가는데 자꾸 이상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워낙 겁이 많아 뒤는 돌아 볼 생각도 못하고 빠른 걸음으로 걸어갔습니다.


저희 아파트 라인으로 들어가는데 불은 다 꺼져 있어서 컴컴했고, 마침 기다렸다는 듯 엘레베이터는 1층에 있었습니다.


오싹하기도하고 그래서 다다다 뛰어서 엘레베이터에 탔습니다.


닫기 버튼을 누르는데 문이 닫칠 생각을 안하는 겁니다.


"아 왜이래..무섭게.."


저는 닫기 버튼을 계속 눌렀습니다.


실랑이 끝에 엘레베이터 문은 닫혔고 15층으로 올라가는 중.. 저희 아파트 엘리베이터는 앞에 창문이 있는 엘리베이터 입니다.


멍하게 그쪽을 쳐다 보고있었는데 한층한층 올라갈때마다 원래는 컴컴해야 하는 복도에 불이 계속 켜지고 있었습니다.


멍한 와중에 이상한걸 알아채지 못하고 계속 엘리베이터 창문을 쳐다보는데 갑자기 어떤 여자 얼굴이 보이는겁니다.


근데 그여자 얼굴이 입을 쩌억 벌린채 창문에 붙어서 계속 올라오고 있었다는거...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