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산업 대토론회] "게임은 대표 문화이자 미래 먹거리" ... 무엇이 한계인가?

박혁태 한국콘텐츠진흥원 팀장, 게임 생태계 현황 진단을 주제로 기조발표

박혁태 한국콘텐츠진흥원 정책본부 산업정책팀장이 18일 '게임산업 재도약을 위한 대토론회'에서 '게임 생태계 현황 진단'을 주제로 기조발표를 했다.


※ 게임산업 대토론회 관련 기사


◆ "게임물 아닌 게임" 문체부, 15년만에 게임산업법 전면 개정 나선다

◆ "게임은 대표 문화이자 미래 먹거리" ... 무엇이 한계인가? (현재 기사)

◆ 양극화 심화된 게임시장 ..."중소업체에 '게임혁신펀드' 지원하자"

◆ 모바일도 좋지만 "콘솔, 아케이드로 활로 찾자"

◆ 게임은 문화다? '아카이브' 되어야 비로소 문화


박 팀장은 게임은 고성장 일자리 산업이며 수출 효자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2018년 게임산업 종사자는 8.5만 명으로 2016년 7.4만 명에 비해 증가세고, 30대 이하 종사자가 74%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젊은 일자리라고 평가했다. 또 박 팀장은 게임산업이 고용유발계수도 높은 고용친화형 산업이라고 이야기했다. (게임 13.5, 제조업 5.2, 자동차 6.5, 전체산업 7.5)


박 팀장은 또 게임이 전체 국민의 66%가 이용하는 대중적인 여가문화이면서 e스포츠 문화로 위상을 공고히 했다고 설명했다. 또 게임이 인공지능, 방송, 애니메이션, 클라우드 서비스, VR 등 신기술과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미래 먹거리 산업이라고 진단했다.

▲ 게임이 이끄는 삶의 질 향상


세계적으로도 게임산업은 2014년 1,230억 달러에서 2018년 1,780억 달러로 성장세다. 박 팀장은 그중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시장의 급부상이 두드러진다며, 시장이 모바일게임 대작화, 클라우드 게임 등 새로운 사업 모델을 도입하고 있어 앞으로의 전망도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게임산업 세계 점유율은 4위 (6.3%)


유럽과 북미 시장은 콘솔과 아케이드 게임이, 아시아 시장은 모바일과 PC 온라인 게임이 상대적으로 강세를 보이고 있지만,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의 성장으로 플랫폼간 교차 서비스가 확대될 것이라고 박 본부장은 예상했다.


그렇지만 한국 게임산업의 한계 역시 분명하다. 성장둔화가 양극화됐으며, 수출시장의 비율이 중국으로 쏠려있고, 규제는 낡았고 이용자 보호도 미흡한데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까지 있다는 것이 그 주요 내용. 박 팀장은 e스포츠 산업 생태계 조성 및 저변 확대를 위한 기반도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러한 한계들 극복해야 게임산업이 발전할 수 있다는 것. 박 팀장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인력 양성 프로그램 운영과 창업, 제작 지원 등의 정책 추진 성과를 보였다고 이야기했다.

▲ 국내 게임시장 동향 관련 자료
어디서나 볼 수 있는 게임 뉴스는 이제 그만, 디스이즈게임이 당신의 인사이트를 넓혀드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