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인사

안녕하세요~ 오늘은 꿈 이야기를 들려드릴게용*.*


전 글에도 살짝 언급했었는데 저는 아빠가 돌아가셨어요.

저희 아빠는 납골당에 모신게 아니고 산에 모셨는데 집집마다 다르겠지만 집안에서 모시는 조상님 선산자리가 있으신 분들도 계실거예요. 명절때마다 벌초도 하구요!


저희집도 그렇게 모시는거라 아빠도 그곳에 모셨지만 그곳이 너무 멀고 차를 끌고 산까지 올라가야하는곳이라 길이 너무 험한탓에 저희는 아빠 산소에 가고싶어도 잘 못가요, 삼촌이 시간날때 간신히 갈정도라 갈일이 생기면 꼭 가요ㅜㅜ


그러다 최근에 삼촌이 한번 아빠에게 가자고 말씀을 꺼내셔서 가겠다고 했는데 아쉽게도 다른가족들은 다 일이생겨서 저와 삼촌만 가게되었어요.

늘 갈때마다 할머니께서 아빠가좋아했던 전을 싸주시곤 하셨는데 그때가 김장철이라 할머니께서 준비를 안하셨다고 걱정하셔서 제가 준비하겠다고 하고 산소에 가던중 편의점을 들려 소주와 아빠가 좋아하는 냉동만두를사고 빵 소세지도 샀어요.

이런음식을 올려도 된다고? 하며 의아해 하시는 분들도 계실거예요.


저희 아빠는 살아계실때 크림빵 냉동만두 소세지 이런 인스턴트 음식을 굉장히 좋아하셨는데 아빠 아플때 의사선생님께서 음식을 가려먹어야 한다고 지금은 너무 후회스럽지만 너무하다 싶을정도로 아빠한테 화내고 그랬어요 왜 자꾸 이런거 먹냐고 더 안좋아지면 어떡하냐고 그러면서요.


저는 이렇게라도 하면 아빠랑 조금이라도 더 같이 시간을 보낼 수 있다고 생각했어요.

사실 아빠가 암이였단걸 너무 늦게 알아버린탓에 수술도 안되고 손 쓸수 없을 정도였어요.

그래서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그랬었는데 이렇게 갑자기 제 곁을 떠날 줄 알았으면 다 먹게 해줄걸 그랬나봐요ㅎ

그래서 이렇게라도 너무 늦었지만 아빠한테 주고싶었어요.


그렇게 아빠를보고 집에왔는데 이상하게 오자마자 너무 잠이 쏟아지더라구요 몸도 축 늘어지고 옷갈아입기 귀찮을정도로 너무 졸려 외투만 벗고 바로 잠이들어버렸는데 아빠가 꿈에 나오더라구요, 그러더니 저를보며 밝게웃으시면서 잘 먹었다고 너무 고맙다며 인사를 하는데 그때부터 미친듯이 눈물이 흐르는거예요


그러더니 갑자기 아빠가 짜장면 한그릇을 앞에두시곤 그릇에 빨려들어갈 정도로 허겁지겁 드시는데 생각해보니까 아빠가 돌아가시기 전에 중국집 짜장면을 드시고싶어 하셨어요.


그 기억이 갑자기 떠올라 꿈속에서 목놓아 우는데 아빠도 급하게 드시다 말고 고개를 그대로 숙인채 울기 시작했어요 이게 꿈이 맞나 싶을정도로 그런 아빠가 너무 생생했어요.


그렇게 서로 한참을 울다 서로 진정이 될 때쯤 아빠가 그러시더라구요.

'다음에 또 놀러와'


이 말을 끝으로 저는 잠에서 깼어요, 꿈속에서 운게 실제로도 울었는지 쿠션이 다 젖었고 눈물이 굳고 눈곱이 되어 눈뜰때 아프더라구요ㅋㅋㅋㅋㅋㅋ


아무튼, 다른 날에도 아빠에게 갈때마다 이런꿈을 한번도 꾼 적이 없는데 이날은 유독 너무 신기했어요, 아빠가 좋아하는 음식을 두었던게 영향이 컸나봐요.

잘 드린 것 같다고, 그런 아빠도 잘 드셨다고 조심스럽게 생각해도 되겠죠?




안녕하쒜여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