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신천지 유증상자 80% 이상이 확진자"

민복기 대구시의사회 코로나19대책본부장 "대구 신천지 유증상자 1193명 가운데 80% 이상 확진자" "무증상자도 샘플검사에서 확진 비율 높게 나타나"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사진=연합뉴스)

대구 신천지 신도 가운데 기침 등 코로나 19 증상이 있어 검사를 받은 사람의 80% 이상이 확진자로 나타났다.


민복기 대구시의사회 코로나19 대책본부장은 2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민 본부장은 "대구 신천지 신도 중 유증상자 1193명에 대한 검사가 끝났다"며 '이 가운데 80% 이상이 확진자로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민 본부장은 "증상이 없는 대구 신천지 신도들의 경우 무작위로 검사했는데 무증상자인 경우에도 예상 외로 아마 확진이 나오는 경우가 많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 대구 신천지 유증상자에 대해서 저희들이 검사를 집중적으로 많이 했다"며 "하루에 1000~ 2000건 이상 검사를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까지 대구에서 하루 평균 100~15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지금 검사가 많이 들어가 있는 상황이라서 이보다 몇 배 이상 (확진자가) 증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