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수께끼의 호텔 1046 호실 미해결 살인 사건

1. 1월 2일 1935년 1월 2일 1046호실 체크인 지금부터 80년 이상 전 미국의 호텔의 일실에서 한 남자가 숨을 거뒀다. 마치 명탐정이 등장하지 않는 추리소설과 같은 사건은 많은 수수께끼를 남기고 지금도 미해결인 사건이다. 미국 미주리 주 캔자스시티에 있는 프레지던트 호텔에 한 남자가 빈손으로 찾아왔다. 호텔에 남아 있던 기록에 따르면 남자의 이름은 롤랜드 T. 오웬이며 집 주소는 로스앤젤레스. 질 좋은 검은색 오버코트를 입은 남자의 머리에는 눈에 띄는 흉터가 있었고 권투선수나 레슬링 선수로 착각할 정도로 몸집이 컸다. 롤랜드는 밖 대로에 접하고 있지 않는 방을 원했으며, 숙박 요금을 선불로 내며 1046호실에 체크인 했다. 잠시 후, 객실 담당의 여성이 1046호실을 방문했는데, 롤랜드는 어스름한 방 가운데 우두커니 의자에 앉아 몹시 무서워하는 듯했다. 방의 블라인드는 확실히 내려져 있고, 불빛은 실내의 작은 테이블 램프 뿐이었다. 메이드가 방 볼일을 보고 나가려고 하자 "나중에 친구가 올 예정이니, 방문을 열어 놓으라"라고 부탁했다고 한다. 2. 1월 3일 사건의 전조 이튿날 아침, 객실 담당이 오웬의 묵은 1046호실을 찾아가자 문은 밖에서 열쇠가 걸려있었다. 오웬이 외출했다고 생각하고 객실 직원이 열쇠를 열고 실내에 들어서자, 거기에는 어제와 마찬가지로 어두컴컴한 방 안에서 오웬이 의자에 앉아 있었다. 그때 방의 전화가 울렸고 객실 직원은 이런 대화를 들었다. "아니야 댄, 나는 아무것도 먹고 싶지 않아.아침을 먹은 지 얼마 안 됐어." 그날 밤 객실 직원이 오웬의 방으로 새 수건을 가져가자 실내에서는 두 남자의 말다툼이 들려왔다. 여종업원은 문 밖에서 외쳤으나 오웬은 아무것도 필요한 것이 없으니 돌아가라고 소리쳐 되돌아갔다. 3. 1월 4일 피 웅덩이에 누워있는 오웬 아침, 호텔의 접수가 1046호실에 내선 전화를 걸자 수화기가 분리되어 있다는 것을 알았다. 이에 직원이 방으로 확인하러 가니 오웬이 방으로 들어와서 불을 켜 달라고 했지만 문이 잠겨 있었다. 스태프는 노크를 계속했지만, 그 다음은 대답이 없기 때문에 "수화기를 원래대로 돌려놓으세요"라고 말하고 되돌아갔다. 그러나 그 뒤에도 수화기는 분리된 채이어서 다른 스태프가 1046호실의 자물쇠를 열고 안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거기엔 알몸으로 바닥에 누운 오웬의 모습이 보였다. 그러나 직원은 그가 만취해 있다고만 생각해 수화기를 바로 놓고 곧바로 방을 나섰다. 그런데 1시간 후 또 다시 오웬의 방의 수화기가 빗나가고 있는 것에 스태프가 깨달았다. 다시 1046호실로 향하자 문에는 "출입 금지"의 꼬리표가 걸려있었다. 노크를 했지만 대답은 없었고, 방으로 들어가니 벽이나 침대에는 피가 튀고 바닥의 피 웅덩이 속에 오웬이 누워 있었다. 몇 분 후 경찰이 호텔에 도착했을 때, 오웬은 간신히 숨을 쉬고 있었지만, 빈사 상태였다. 칼로 가슴을 몇 군데도 찔렸으며, 두개골 함몰, 손목과 다리, 목에 무언가 묶인 흔적이 남아 있었다. 오웬이 누군가에게 고문을받은 것은 분명해 보였다. 하지만 누구에게 당한 것인지 물었으나 오웬은 아무것도 아니다, 스스로 욕조에 부딪혔을 뿐이라고만 대답하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오웬은 이송된 병원에서 숨졌고 경찰은 살인사건으로 수사를 시작했다. 그리고 조사해 보니, 불가사의한 수수께끼가 몇 개나 떠올라 수사는 난항을 겪었다. 4. 존재하지 않는 남자 경찰이 피해자의 신원을 확인하려 했지만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롤런드 T 오웬의 인물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1046호실에서 의문사를 당한 남자는 가명을 사용하여 체크인 하고 있었다. 곧바로 캐리커처가 작성되어 널리 정보가 알려졌지만, 그를 아는 인물은 나타나지 않았다. 또 수수께끼의 남자가 살해된 1046호실에는 미심쩍은 점이 몇개도 남아 있었다. 오웬이 입고 있던 옷이나 실내 수건은 누군가에 의해 사라졌다. 또한 방 램프에는 직원의 것은 아니지만, 여성의 지문이 남아 있었다. 그 외 물이 담긴 글라스가 2개, 묽은 황산이 들어있는 작은 병도 뜯지 않는 채 발견됐다. 이러한 단서에서 경찰은 1046 호실에서 오웬과 함께했던 인물 "댄"라는 이름의 인물을 수색했지만, 이쪽도 헛수고였다. 잠시 후, 수수께끼의 남자 오웬의 시신은 신원 불명인을 위한 무연고 묘지에 묻히게 되었지만, 장례식 준비를 하고 있다고 익명의 남성에서 경찰에 전화가 걸려왔다. "죽은 오웬은 자신의 처남이다. 장례식 비용은 자신이 지불하겠다"며 일방적으로 전화를 끊겼고, 이후 장례비용으로 신문지에 싸인 많은 현금이 경찰에 접수됐다고 한다. 또한 매장 당일에는 13 개의 꽃 '영원한 사랑 루이스'라고 적힌 메시지 카드 를 보내오는 등 이해할 수 없는 사건이 이어졌다. 그러나 경찰 수사는 막혔고 피해자도 피의자도 알 수 없이 사건은 좌초했다. 5. 1046 호실 사건 1 년 후 한 여성이 사건에 관한 잡지 기사를 읽고 "피해자의 남성은 행방 불명이 된 친구의 자녀 알템스 오그레토리를 닮았다"라고 경찰에 제보했다. 알템스의 어머니는 오웬이 친아들에 틀림없다고 단언했지만, 사건의 수사가 다시 시작될 수는 없었다. 도대체 오웬은 왜 1046 호실에서 살해당한 것인지, 사건으로부터 80 년이 지난 지금도 모든 것은 수수께끼이다. 출처: https://jpapas.tistory.com/101 [Jpapas의 지식저장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