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코리안 타임즈 인터뷰 London Korean Times interview

GIF

London Korean Times interview Editor-Mimi Anim-nyame --인터뷰-- On this edition we profile an artist and illustrator whose work seeks to challenge the notions of hierarchy within society. With a strong visual style that is cartoonish yet striking, meet the wonderful Jooho Yi. 이번 편에서 우리는 사회계층구조의 개념에 대한 이의를 제기 하기 위해 노력하는 작가의 작품을 소개하고자 한다. 강력한 비주얼 스타일과 선없는 카툰스타일을 겸비한 원더풀한 이주호를 만나볼수 있다. M: Can you tell us about your background? M: 너의 배경에 대해 이야기 해줘. JY: I was born in Pohang and grew up in Incheon. They are both beautiful cities adjacent to the sea. If I went out a little, I could see the sea and it made my life abundant mentally. I graduated from Sangmyeong Design College and majored in visual design. JY: 나는 포항에서 태어났고 인천에서 자랐어. 모두 바다와 인접한 아름다운 도시이지. 조금만 나가면 바다가 있었고, 그것이 내 삶을 심적으로 풍요롭게 했어. 상명디자인 대학교를 졸업했고 시각디자인을 전공했어. M: Why did you become an artist? M: 왜 아티스트가 된거야? JY: There was no special chance. I have always drawn pictures and it was very natural. To recollect, I was a friend who drew a picture among friends since I was young. JY: 특별한 계기가 있었던 것은 아니야. 난 항상 그림을 그려왔고 매우 자연스러웠어. 생각해보면 어렸을 때부터 친구들 사이에서도 그림 그리는 친구였어. M: Tells us about The Portrait Series? M: The Portrait Series에 대해 말해줘. JY: The portrait series starts under the assumption that the portrait I made really exists in the digital. There are diverse occupation groups and persons in the digital portrait and those existences come together and form a kind of community. I am also dealing with social structural problem with a small theme of bug. JY:The portrait Series는 내가 만든 초상이 디지털 속에 실존 한다는 가정 하에 출발해. 디지털 초상에는 다양한 직업군과 인물들이 있으며, 그 존재들이 모여 일종의 커뮤니티가 되지. Bug라는 주제로 사회구조적 문제에 대해서도 다루고 있어. M: What is your art style and do you have a message with your art? M: 너의 예술 속에 담긴 메시지는 무엇이지? JY: I put famous persons and plain people on the same stage in T.P.S. There is no grade of rank among them and all of them have the same value. Street Cleaners, revolutionists, and even the homeless have the same value. I wanted to make a more reasonable society than actual world. In the digital world, although I reproduce the original unlike the reality, there is no grade of rank between them. The disappearance of grade of rank is a possibility of digital media and a keyword of equality. JY: T.P.S.에는 유명인과 평범한 사람들을 같은 무대에 올려 놓았어. 이들 사이에 위계는 없으며 모두 똑같은 가치를 지니고 있지. 청소부도, 혁명가도, 노숙자까지도 모두 같은 가치를 지니고 있어. 실제 세계보다 더욱 합리적인 사회가 만들고 싶었지. 디지털 세계에서는 현실과 다르게 원본과 복제해도 그 사이의 위계가 없어. 위계의 사라짐은 디지털매체의 가능성이자 평등의 키워드라고 생각해. M: Have you done any international shows? M: 국제적인 행사에 참여한 적이 있어? JY: I attended the exhibition of lomography. It was a work to design the camera by one’s own style and many artists participated. The work was exhibited across the world. JY: 로모그래피의 전시에 참여했어. 카메라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디자인하는 작업이었고 많은 아티스트가 참여했지. 그 작품은 세계 곳곳의 지역에 전시되었어. M: What does art mean to you? M: 너에게 예술은 어떤 의미야? JY: To quote what Yoshitomo Nara said, the art is my job and a manner of life. JY: 요시토모 나라가 이야기 했던 것을 인용하자면 예술은 나의 직업이자 삶의 방식이야. M: What is 5unday? M: 선데이에 대해서 이야기해줘. JY: 5unday is a design group consisting of 5 members. We are acting under the catch phrase of ‘Have a positive impact on the society’. We are making a design containing a good message and also conducting a donation project. JY: 5unday는 다섯 명으로 이루어진 디자인 그룹이야.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자'는 캐치프라이즈 아래 활동하고 있지.좋은 메시지를 담은 디자인을 하고 있고 기부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어. M: What is your next project? M: 너의 다음 계획에 대해서 말해줘. JY: It is ‘The landscape series’. While T.P.S. was a work to make a digital existence, T.L.S. is a work to make a space where digital existence lives. The first work will be the one of ‘River of electricity’. The river of electricity is a place where the existence I made is born and a place where the world starts. JY: 'The landscape series'이지. T.P.S.가 디지털존재을 만드는 작업이었다면, T.L.S.는 디지털존재가 살고 있는 공간을 만드는 작업이야. 첫 번째 작업물은 '전기의 강'이란 작품이고, 전기의 강은 내가 만들어낸 존재가 태어나는 곳이자 세계가 시작되는 곳이야. Taking people of high status and placing their image next to those of ordinary people such as a street cleaner Jooho Yi examines the roles of society. Although these characters are revered, they become ordinary themselves. Their status is removed but however there is still an allure to them. 상위계층의 인물을 가져와 거리청소부와 같은 평범한 인물 옆에 놓음으로써 이주호 작가는 사회적 역할에 대해 재검토해보고자 한다. 비록 그러한 인물들이 존경받을지라도, 그들은 평범한 그들 자신이 된다. 그들의 지위은 제거되지만 여전히 그들은 매력적이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