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타인에게 별생각 없이 건넨 말이

내가 그들에게 남긴 유언이 될 수 있다고 믿는다.

그래서 같은 말이라도 조금 따뜻하고

예쁘게 하려 노력하는 편이다. 

 

말은 사람의 입에서 태어났다가

사람의 귀에서 죽는다. 

 

하지만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박준,<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가짐보다 쓰임을 쓰일수록 내 삶이 더 꽃필 터이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