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무기로 입에 소금물 살포'…인포데믹이 부른 '집단감염'

16일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브리핑서 나와 예배 참석자 전원 입에 소금물 살포해…"사실상 직접 접촉" 최초 감염자 확진 전 1주일간 무방비 생활…2차 집단감염 우려도
(사진=경기도 제공)

40여 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경기 성남 은혜의강 교회 집단감염 사태는 잘못 알려진 민간요법으로 인해 감염 확산을 더 키웠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나왔다.


보건당국은 가용한 모든 인력을 투입해 예배 참석자 및 접촉자들을 추적, 사태 파악에 나섰다.


◇ 코로나19 예방한다며 신도들 입에 소금물 뿌려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이희영 공동단장은 16일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지난 8일 해당 교회의 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잘못된 정보로 인한 코로나19 유행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이 단장의 말을 종합하면 은혜의 강은 지난 8일 예배당에 입장하는 모든 신도들의 입에 분무기를 이용해 소금물을 살포했다. 이는 코로나19 예방에 소금물이 좋다는 잘못된 정보로 인한 것이다.


보건당국은 오히려 교회의 이같은 조치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더욱 부추긴 것으로 보고 있다. 분무기가 각 신도들의 입에 닿거나 닿지 않았어도 사실상 직접 접촉과 다를 바 없는 조치였다는 것이다.


현재 이 교회에서는 지난 9일부터 이날까지 목사 부부를 포함해 모두 46명(서울 거주자 1명·경기도 거주자 45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지난 8일 예배 참석자 135명의 명단을 확보해 이들의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확진자들의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은혜의 강 교회 집단감염 사태가 전형적인 인포데믹(infordemic·정보감염병·잘못된 정보나 악성루머가 미디어 등을 통해 매우 빠르게 확산되는 현상)에 의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교회는 지난 9일 서울 광진구에 거주하는 이 교회 신도가 코로나19 확진 파정을 받으면서 폐쇄 조치됐다. 다만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달 말 지역내 종교 대표자 간담회를 열어 종교 집회 자제와 연기를 요청한 이후인 지난 1일과 8일 2주 연속 예배를 강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신도 46명이 확진된 경기 성남시 은혜의 강 교회. 은혜의 강 교회 확진자들은 지난 8일 함께 예배를 본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박종민 기자)

◇ 최초 확진자 1주일간 무방비 생활…또 다른 집단감염 우려도


보건당국은 또 이 교회의 최초 감염이 지난 8일이 아닌 이달 1일인 것으로 추정하고 역학조사 범위를 대폭 확대했다. 첫 확진자인 서울 광진구 거주 신도가 지난 9일 확진 판정을 받아 8일 예배만 집중했지만 조사 결과 이 확진자의 첫 증상이 지난 2일부터 나왔기 때문이다.


이 단장은 "이 확진자가 지난 2일 첫 증상을 보인 상황에서 1주일 넘게 아무런 조치없이 사회생활을 했다"며 "이 확진자와 접촉이 이뤄진 직장이나 동선에서 또 다른 유행의 시작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서울시에 이 확진자에 대한 정확한 동선 등 정확한 정보 공유를 요청한 상태다.


이 단장은 또 "오늘 발표는 전파경로를 밝힌 것이지 아직 첫 전파자가 누구인지 정확한 감염경로는 나오지 않았다"며 "동시다발로 확진자가 나오고 있어 우선 조사에 집중하고 있지만 정리되는 대로 감염경로와 전파경로를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