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할머니가 되면 안 돼...

저는 칠 남매 가운데 막내로, 형제 중에서도 

특별히 부모님의 사랑을 많이 받았습니다.

어느덧 시간이 지나 결혼을 하게 되었고

아들 딸 낳고 잘 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남편이 하던 사업에 문제가 생겼고

하루아침에 많은 것을 잃어버렸습니다.

남편과 저는 오랜 방황 끝에

이민을 결심했습니다. 


떠나올 때 아버지는 저에게 

'빈손보다는 낫다.' 하시며 그동안 자식들에게 받은 

용돈을 모은 것이라며 꺼내 주셨습니다.


그 돈을 안 받자니, 부모님 가슴에 

두 번 못질하는 것 같아 울면서 받았습니다.

그리고 나무를 뽑아다 새로 심는다는 각오로

어금니를 꽉 물고 살았습니다.


우리 가족이 이민을 한 후, 

엄마는 늘 저희 생각에 마음 아파하셨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었습니다. 


작년에 넘어지셔서 허리를 다치셨고 

한참을 입원해 계셨다는 소식도 들었습니다.

그 소식을 듣고도 얼른 달려가지 못해 

자식으로서 참 마음이 아팠습니다.


며칠 전 한국에 가서 부모님을 만났습니다.

그런데 제가 만난 아버지는 제 기억 속의 

우리 아버지가 맞았지만, 엄마는 제가 떠나올 때 

만났던 우리 엄마가 아니었습니다.


엄마는 평소 활동적이셨고, 노래도 잘 부르셨습니다.

마을 사람들과 어울리면 마이크를 혼자 잡고 

계실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제 앞에 계신 우리 엄마는 

백발의 노인이었습니다. 


"엄마, 엄마는 할머니가 되면 안 돼..."


어느새 밭고랑 같이 깊게 팬 주름을 갖게 된 엄마...

엄마는 나의 손을 잡고 "자주 오거라" 하시며 

환한 미소를 지으셨습니다. 

엄마의 흰머리가 새치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나를 혼내던 서슬 퍼런 엄마일 줄 알았는데, 

어느새 엄마가 할머니가 되었다는 생각에 

자꾸만 가슴이 아립니다. 


사랑하는 엄마, 늘 제 곁에 지금처럼 계셔주세요. 

그리고 세상의 모든 엄마...

오래오래 건강하게 사셨으면 좋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찾아갈 어머니가 있는 한, 결코 완전한 

어른이 되지 못한다.

– 사라 주이트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