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몽골까지' 반려견과 전 세계를 산책 중인 남성

톰 씨가 걸어서 세계여행을 시작한 건 2015년부터입니다. 


처음엔 여행이 수년이 걸린다는 걸 알기에 혼자 다닐 생각이었습니다.

그런데 출발지인 뉴저지에서 텍사스까지 2,000마일(약 3,200km) 정도 걷는 동안 누군가와 함께 여행해도 나쁘지 않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죠.


그가 들린 곳은 텍사스의 한 유기견 보호소였습니다.


톰 씨가 말했습니다.


"몇 년간을 24시간 붙어 다녀야 했기에 정말 신중하게 둘러봤어요. 그러다 첫눈에 반한 녀석이 나타났습니다. 그게 사바나에요."


보호소 직원은 톰 씨에게 생후 3개월짜리 강아지 사바나를 소개해 주었고, 그는 사바나를 품에 안는 순간 사랑에 빠졌습니다.


그리고 5년이 지난 지금, 톰 씨와 사바나는 18,000마일(약 28,968km)을 돌아다니며 37개국을 횡단했습니다.


"사바나와는 하루 8시간씩 걸었습니다. 새로운 냄새 맡는 걸 좋아하고 체력이 넘쳐서 걸음을 멈추면 아쉬워해요."


그런데 톰 씨 말에 따르면, 사바나는 정말 기특하게도 톰 씨 옆을 떠나지 않는다는 것이죠.


"눈앞에 토끼나 다람쥐가 나타나면 쫓아가고 싶어서 엉덩이가 씰룩거려요. 그래도 제 옆을 떠나지 않아요."


한 번은 톰 씨가 여행 중 넘어진 적이 있었습니다. 안데스산맥을 통해 칠레에서 아르헨티나로 가던 중 순간 그의 다리가 풀려 땅에 주저앉은 것이죠.


사바나가 넘어진 톰 씨 곁으로 다가와 엎드렸고, 그는 제자리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며 생각에 빠졌습니다.


"그때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참 멀리 걸어왔구나. 참 오래 걸어왔구나. 그리고 사바나가 오랫동안 멀리 묵묵히 따라와 주었구나' 하고요."


침묵을 이어가던 톰 씨가 말을 덧붙였습니다.


"사바나가 아니었으면 진작에 포기했을지도 몰라요. 그만큼 녀석에게 많이 의지하고 있어요."


톰 씨의 여행은 앞으로 2년간 더 계속될 예정입니다. 남은 2년 동안 아제르바이잔과 몽골 그리고 호주를 횡단하는 것을 마지막으로 세계 여행을 마칠 계획입니다.


세계 여행이 끝나면, 사바나는 세계 최초로 세계 일주를 한 개로 남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톰 씨에게 이런 기록은 아무런 의미도 없습니다.


"제게 중요한 건 사바나의 행복이에요. 그동안 저 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습니다. 여행이 끝나면 집에서 편안한 여생을 보내게 해줄 생각이에요. 우리 둘만의 여행을 안주 삼아 수다도 떨고 말이죠."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매일 귀여운 동물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꼬리가 흔들릴 때까지, 꼬리스토리!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