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은사의 봄 - 걷기 예찬

홍매화가 절정인 봉은사에서의 ‘걷기 예찬’ “니체는 [환희의 지혜]의 한 아포리즘에서 이렇게 잘라 말한다. ‘나는 손만 가지고 쓰는 것이 아니다. 내 발도 항상 한 몫을 하고 싶어 한다. 때로는 들판을 건너질러서, 때로는 종이 위에서 발은 자유롭고 건실한 그의 역할을 당당히 해낸다.’ [짜라투스트라]에서 그는 이렇게 적는다. ‘심오한 영감의 상태. 모든 것이 오랫동안 걷는 길 위에서 떠올랐다. 극단의 육체적 달력과 충만’.” - ‘걷기 예찬’, 다비드 르 브르통


좋은글.자전거여행.소소한 일상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