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콕콕] ‘n번방 신상공개’ 들끓는 여론…공개 기준 살펴보니

현재 경찰은 n번방을 처음 시작한 것으로 알려진 운영자 ‘갓갓’의 유력 용의자를 추적 중이라고 하는데요. 끔찍한 성범죄의 온상을 만들어내고 이를 공유하며 즐긴 이들에게 과연 국민의 상식에 걸맞은 대응과 처벌이 내려지는지 끝까지 지켜봐야겠습니다.


기획:박정아 기자/그래픽:홍연택 기자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드뉴스 스페셜리스트, 뉴스웨이 / 제보 및 문의 : ewaynews@naver.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