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악마의 삶 멈춰줘 감사"…손석희 등 언급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25일 오전 8시 얼굴 공개 "손석희·윤장현·김웅 비롯해 피해 입은 분들께 사죄" 피해 여성들에 대한 직접 사죄 말은 없어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 성폭법에 따른 신상공개 첫 사례…검찰 송치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비롯해 수많은 여성의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비롯해 수많은 여성의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의 얼굴이 25일 공개됐다.


이날 오전 8시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포토라인에 선 조씨는 점퍼 차림으로 목 보호대를 한 채 모습을 드러냈다. 마스크, 모자 등은 쓰지 않아 얼굴이 그대로 드러났다.


조씨는 취재진에게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하는 등 횡설수설했다.


이어 조씨는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조씨는 '성착취물 유포·살인 모의 혐의를 인정하는지', '왜 범행하게 됐는지', '피해자들에게 할 말이 있는지', '갓갓을 아는지', '죄책감을 느끼진 않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이날 종로경찰서에는 다수의 취재진이 몰렸다. 경찰서 앞에는 시민 수십명이 "조주빈에게 법정 최고형을 선고하라", "박사는 시작이다. 입장자 전원을 처벌하라", "모두 공범이다" 등의 피켓을 들고 같은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조씨를 싣은 호송차를 향해 "법정 최고윤형을 선고하라"고 외쳤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전날 오후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조주빈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신상이 공개된 첫 사례다.


조씨는 경찰에서 검찰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카메라 앞에 얼굴을 드러냈지만 검찰 단계에서는 포토라인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부터 시행된 법무부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검찰은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할 수 있지만 조사 단계에서 피의자를 카메라 앞에 세울 수 없다.


조씨는 지난 16일 음란물을 제작해 배포한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됐고 19일 구속됐다. 조씨가 받는 혐의는 아동음란물 제작 및 강제추행, 협박, 강요, 사기, 개인정보 제공, 카메라등이용촬영 등 모두 7개다.


경찰은 현재까지 조씨를 비롯한 박사방 운영자 등 124명을 검거해 이중 18명을 구속했으며, '갓갓'을 비롯한 n번방의 다른 운영자들과 유료 회원들에 대해서 수사망을 확대하고 있다.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